200살 해송·기암절벽… 저도 비경에 홀리다

47년 만에 개방 대통령 휴양지 가 보니

‘늙은 서울’… 연말 1000만 시대 막 내린다

만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돌파

서리풀의 밤은 낮보다 빛난다

서초 ‘서리풀 페스티벌’의 진화

광명시, 유럽 선진우수사례 벤치마킹… 에너지 자립도시 광명 만든다

박승원 시장, 에너지정책 선진국 덴마크·스웨덴 방문 마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승원 시장이 덴마크 삼쇠 에너지 자립섬을 방문해 지역주민들과 에너지정책에 대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경기 광명시가 유럽의 선진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해 에너지 자립도시 광명 만들기에 나섰다.

박승원 시장은 지난 18~25일 에너지정책을 전환하기 위해 지방정부 협의회 대표단 자격으로 덴마크와 스웨덴을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국외 정책연수는 에너지전환과 기후위기에 대응하고자 선진국의 성공적인 에너지 전환 정책 추진사례를 살펴보고 적용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덴마크에서는 덴마크 에너지청과 코펜하겐 시청, 오르후스 시청을 방문했다. 에너지 분권과 자치를 위한해 기관별 역할과 시민참여, 중앙정부와 협력 방안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미델그룬덴 해상풍력단지와 삼쇠 에너지 자립섬 등을 찾아 지역주민 참여 에너지정책 성공 사례를 살펴보기도 했다.

스웨덴 방문에서는 조선업의 쇠퇴로 경제 위기 도시에서 에너지 자립 도시로 전환하는 데 성공한 말뫼의 웨스턴 하버를 찾았다. 말뫼 시장으로부터 에너지전환 과정과 혁신적 지역사례를 살펴보았다.

이번 유럽 정책연수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해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 신동헌 광주시장, 엄태항 경북 봉화군수, 김홍장 충남 당진시장이 함께했다. 대표단은 선진국의 우수사례를 꼼꼼히 살펴보고 지자체별로 적용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며 6박8일간 꽉 찬 일정이 진행됐다.

박승원 시장은 “기후·에너지계획과 관련정책 추진 사례를 비롯해 에너지 분권과 자치에 시민참여나 중앙정부와 협력사례를 벤치마킹할 계획”이라며, “광명특성에 맞는 시민 참여형 재생에너지 정책을 추진해 에너지 자립도시 광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 협의회는 2016년 12월 15일 창립돼 29개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돼 있다. 지방자치 단체간 교류와 협력을 통해 에너지 정책 추진을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역량강화에 힘쓰고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인구 40만 ‘명품 자족도시 경산’

최영조 경북 경산시장

“해외 철도 수주 중국과 협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