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 얻어오는 직장인들… 산재 68%가 ‘정신적 질병’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 제보 분석

건강 과시·지역 홍보 일석이조… 단체장들의 ‘운동학개론

양승조 충남지사, 마라톤으로 체력 과시…박원순 서울시장도 주2회 남산 6㎞ 달려

“광명일보 허위사실 보도·명예훼손행위 법적 대응키로”

광명도시공사, 광명동굴 주변 도시개발사업 보도관련 입장문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명도시공사 엠블렘

경기 광명도시공사가 최근 광명동굴 주변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광명일보의 보도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광명도시공사는 19일 입장문을 통해 “그동안 광명도시공사는 광명동굴이 광명시 미래의 신성장동력과 수도권 최대 테마파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 특히, 현재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상을 진행 중인광명동굴 주변 도시개발사업의 향배에 따라 광명동굴의 성패가 좌우된다고 여겨서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해 공모사업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최근 일부 언론의 허위보도와 이를 인용한 발언들이 광명시 지역사회에 마치 사실인 양 널리 회자되면서 광명도시공사와 소속 임직원 전체를 모욕하고 폄훼해 심대하게 명예를 훼손하기에 이르렀다”며, “이에 광명도시공사는 사실상 범죄행위에 해당하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엄정하게 대응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광명도시공사는 다음과 같이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광명도시공사가 광명일보에 요청한 반론보도문 요약 내용.

먼저 지난 9월 3일부터 10월 23일까지 광명일보가 ‘광명동굴 주변 도시개발 관련’으로 보도한 4건의 기사는 대부분 허위사실에 해당하기에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 이어 광명도시공사는 지난 15일 내용증명 절차를 밟아 우리 공사에서 작성한 반론보도문을 광명일보에 송부했다. 주요 내용은 광명일보 보도 내용 중 허위 보도로 여겨지는 19건에 대한 해명자료를 제시할 것과 명백한 오보로 판명이 난 사안에 대해서 공개사과문을 게재할 것을 요구한다.

또 광명도시공사는 광명일보가 오는 22일 정오까지 우리 공사가 요구한 사안에 대해 응답하지 않거나,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광명일보 허정규 대표기자를 언론중재위원회 제소해 정정보도문과 손해배상을 받아내는 절차에 착수할 것이다. 그 이후에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 책임도 밟을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우리 광명도시공사는 별첨한 반론보도문에서 적시한 도시공사와 관련된 광명일보 기사 보도 내용이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하는 바다. 따라서 지금부터 우리 공사는 도시공사에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광명일보 기사 내용을 인용하거나, 재인용해 보도하는 언론사와 기자·기록으로 남겨질 발언을 하는 사람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엄중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밝힌다. 마지막으로 광명도시공사는 앞으로도 광명시 발전과 광명시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여성 “2016년 고소 못했던

가로세로연구소 인터뷰 “김건모, 방송서 안 봤으면 좋겠다”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인터뷰에 나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 둥지 만나는 근현대사 유물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청년 정책 스스로 만든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생 창의력 놀면서 키웠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구의회 역할 알려야 관심 생겨”

고양석 서울 광진구의회 의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