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안양 평촌중앙공원, 한껏 멋 부린 야간 경관조명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양의 명소인 평촌중앙공원에 연말연시를 앞두고 한껏 멋을 부린 다양한 형태의 경관조명이 등장했다. 안양시 제공.

연말연시를 앞두고 평촌 중앙공원에 오색 빛 나무털실 옷에 이어 한껏 멋을 부린 경관조명이 등장했다. 산책로도 환하게 비추고 있다. 안양시는 19일 중앙공원 플라타너스 나무숲에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커다란 하트모양을 비롯해 초승달·보름달 등 다양한 형태의 달 조형물이 플라타너스 나무숲 주변을 운치 있는 공간으로 바꿔놓았다. 오색빛깔의 나무 털실 옷과도 잘 조화를 이뤄 한밤에 장관을 연출한다. 모두 LED등으로 꾸민 경관조명이다. 사진촬영을 위한 하트와 달 모양 벤치도 있다. 시는 해가 질 때 점등해 자정 무렵 소등한다. 하지만 시민 반응을 살펴 야간 상시 점등도 고려하고 있다. 경관조명은 내년 2월까지다.

시 관계자는 “평촌 중앙공원은 안양의 명소 중 한 곳”이라며 “형형색색 오색 빛깔 조명과 나무 털실 옷을 배경 삼아 추억을 남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