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이번 설엔 화재 경보기·소화기 선물할까요

[관가 블로그] 소방청,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강조

사계절 내내 ‘배려’가 앉은 광진 버스정류장

한파·혹서 대비 냉·온열의자 시범 운영

철강도시 충남 당진, 올해 1조 투자 유치 성공

외국 기업 967억·국내 기업 9152억…“1만명 고용 창출·산업 다각화 효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강도시 충남 당진이 투자유치 1조원 시대를 열었다. 섬유, 레저 등 유치 기업 다각화로 지역경제 체력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당진시는 올 한 해 모두 1조 119억원의 국내외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는 국내외 총 7590억원이었다. 투자유치 액수는 기업 스스로 입주한 것을 제외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자치단체 유치활동 등을 심사해 지원하는 것만 따진다.

외국기업은 3곳이 8100만 달러(약 967억원) 투자를 약속했다. 합성섬유를 생산하는 일본 모리린 500만 달러, 바이오식품의 벨기에 베오스 7000만 달러, 내화벽돌 등을 만드는 중국 삼화그룹 600만 달러 등이다. 합덕인더스파크 일반산업단지 등에 입주한다.

국내 기업은 10곳이 총 9152억원을 투자한다. 의약품 제조업체 종근당건강이 1822억원 투자를 약속했고, 동아제약과 동아소시오홀딩스는 1150억원을 들여 합덕인더스파크에 ‘박카스’ 생산공장을 짓는다. 라미드그룹은 2000억원을 투자해 석문국가산업단지 체육시설 용지에 골프장을 건립한다. 특히 동아제약 계열사인 ㈜수석이 모회사 유치 전도사로 나서 당진 산업단지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시의 유치 활동뿐 아니라 지난해 국가혁신클러스트로 지정된 석문산업단지와 송산2산업단지에 내년 6월까지 공장을 신·증설하면 부지 매입비 40%와 설비투자비 24%까지 지원하는 호재도 작용했다. 송산2산업단지 11만 7936㎡는 외국인 투자지역으로 추가 지정되기도 했다.

오천은 주무관은 “2~3년 후 투자시설이 완공되면 1만명 안팎의 고용창출 효과도 있지만 산업다각화로 지역경제 체력이 튼튼해져 불황 시에도 흔들리지 않는다는 게 무엇보다 뿌듯하다”고 말했다.

당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9-12-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QR코드만 찍으면 명절 준비 끝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