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결혼 건수도 사상 최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정신병원 입원 환자 3명 중 1명은 ‘강제 입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한국 유학 포기하는 외국인들… 지방대학 재정 빨간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14년 만에야 설계 계약… 송도세브란스 ‘첩첩산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시 경고에 연세대·삼우 ‘뒷북 발표’
공간 계획 협의·토지 매매 일정 등 남아
병상 규모 갈등… 2026년 개원 장담 못해

연세대가 송도에 병원을 짓는 조건으로 ‘송도캠퍼스’ 부지를 헐값에 분양받았지만, 14여년이 넘도록 병원을 짓지 않고 송도캠퍼스만 운영하면서 ‘잇속만 챙기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22일 인천시의회에 따르면 송도국제신도시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최근 시의회에 “연세대가 삼우와 병원 건축설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고했다. 이는 지난 7월 박남춘 인천시장과 신은호 시의회 의장 등이 ‘2010년까지 개원하기로 한 송도세브란스병원 건립사업을 더이상 미루지 말라’고 연세대 측에 강력히 경고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건축설계 계약에도 실제 설계에 착수하기 전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연세대 측은 올 하반기가 되어서야 삼우와 건축설계 전 병원 공간계획 등을 협의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협의가 완료되어도 연세대 국제캠퍼스 2단계 조성사업을 위한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해야 하는데, 그리 간단치가 않다.

더욱이 연세대 측이 삼우와 계약내용을 시와 시의회에 비공개하고 있어, 병상 규모 등을 둘러싼 양측 갈등은 언제든 불거질 수 있는 상황이다. 연세대는 애초 2010년까지 병원을 짓기로 하고 2006년 1월 송도캠퍼스 부지를 ‘헐값’인 조성원가에 분양받았다.

그러나 대학만 건립하고 12년을 버티다 지방선거 2개월여 앞둔 2018년 3월 애초 기대치 1000병상의 절반에 불과한 500병상 이상으로 줄여 2024년까지 개원하기로 당시 유정복 시장과 변경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월에는 2022년 착공해 2026년까지 개원하겠다며 또다시 일정을 슬그머니 미뤄, 2026년 개원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시의회는 현재 최소 800병상 이상을 요구하고 있다.

시의회와 인천경제청은 지난 17일 연세대 측에 삼우와 계약내용 공개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으나, 이날 현재 아무런 회신이 없는 상태다. 신 의장은 “의회는 병원을 포함한 연세대 국제캠퍼스 2단계 조성사업이 더이상 지연되지 않도록 끝까지 관심을 갖고 지켜 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20-09-2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골목상권 10곳 자생 기반 다지는 관악

상인 조직화·골목별 브랜드 개발 추진 지역예술가에 의뢰 제품 디자인 개선 “지역경제 탄탄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

광진 내년 예산 첫 6000억… 방역·소상공인 지원에 방점

구민 안전·방역 사업 등에 329억 편성 지역경제·일자리·상품권에 703억 배정 취약계층 생활권 보장에도 대폭 증액

소외이웃과 함께하는 강서… 나눔 분위기 후끈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온돌’ 사업 20개 주민센터에 모금함·포토존 등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