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정원오 성동구청장 “전국 최초의 필수노동자 지원 조례에 막중한 책임 느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성동구 제공

“전국 최초로 필수노동자 지원 조례를 시행하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은 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된 ‘필수노동자를 위한 정책 및 제도마련 토론회’에서 “필수노동자라는 개념이 한국사회에서 아직은 생소하게 느껴지겠지만, 사회적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그 가치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진전되면 필수노동자를 존중하는 문화가 확산되는 것은 물론 우리 사회가 재난을 보다 더 현명하게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성동구는 지난달 10일 전국 최초로 필수노동자를 지원하는 조례 제정 및 공포를 시작으로 전문가를 포함하는 필수노동자 지원위원회를 구성하고, 전문적인 실태조사를 통해 재난에 따른 구체적인 지원 대상을 규정했다. 또 노동여건 개선 및 경제적 지원 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장이기도 한 정 구청장은 “지난달 성동구의 필수노동자 조례 시행 이후 감사하게도 우리 사회 ‘숨은 영웅’이었던 필수노동자의 중요성이 환기되고, 정부 차원의 구체적인 지원 정책이 논의되는 등 여러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그러나 기초 지방자치단체인 성동구의 조례만으로는 모든 필수노동자를 지원하기 어려운 만큼, 광역 차원의 조례 제정과 국회 차원의 입법이 필요하다. 또 이를 계기로 우리 사회 전반에 필수노동자의 특별한 노고에 대한 존중과 연대의 분위기가 형성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시급한 건 지금도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현장에서 대면노동을 수행하는 필수노동자를 위한 보호장구 지원”이라며 “성동구는 추석 전 관내 필수노동자들에게 KF94 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지급해 드렸으며, 독감 무료접종 및 코로나19 무료검사 등의 후속 지원도 차질없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사회적경제위원회와 김영배 민주당 의원,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가 주최하고 정 구청장과 류현철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장이 주제 발표 등을 맡았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