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도 철거 전면중단 초강수… 이제서야 감리 매뉴얼 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집합금지 위반 수도권 유흥주점 8곳 고발조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초등생 23%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돌봄 기준 소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장기화 덕?… 온실가스 배출량 첫 2년 연속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6억 4860만t… 1년 새 7.3% ‘뚝’

지난해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6억 9950만t) 대비 7.3% 감소한 것으로 추산됐다. 1990년 온실가스 통계를 작성한 이후 2년 연속 배출량이 줄어든 것은 처음이다.

●코로나로 산업생산·유류 소비 다 하락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8일 공개한 ‘2020년 국가 온실가스 잠정 배출량’에 따르면 지난해 배출량은 6억 4860만t으로 전년 잠정치 대비 7.3% 감소했다. 최정점이던 2018년(7억 2760만t)과 비교하면 10.9% 적은 수치로 2년 연속 줄었다.

잠정 배출량은 확정 통계보다 1년 앞서 배출권거래제 정보 등을 활용해 추계한 잠정 결과다.

분야별로는 에너지와 산업공정 배출량이 전년 대비 각각 7.8%, 7.1%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미세먼지·기후변화 대응 정책에 따른 석탄 발전량 감소(13.6%)로 총발전량이 1.9% 줄면서 발전·열 생산부문 배출량이 전년 대비 3100만t 감소했다.

●1인당 배출량도 전년 대비 7.4% 줄어

수송 부문은 유류 가격 하락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여행·이동 자제의 영향과 저공해차 보급 확대 등 감축 정책 효과로 배출량이 2019년 대비 410만t 저감됐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휘발유·경유 소비량이 각각 2%, 5% 줄었고 전국 고속도로 통행량은 3% 하락했다. 산업 부문에서는 생산량이 줄면서 화학 350만t, 철강 240만t, 시멘트 220만t 배출이 감소했다.

국가 온실가스 배출 효율성을 파악할 수 있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배출량 및 인구당 온실가스 배출량도 하락했다. 지난해 GDP 10억원당 배출량은 354t으로 1990년 이후 가장 낮았다.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12.5t으로 전년(13.5t) 대비 7.4% 감소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1-06-0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레츠고! 레고랜드, 글로벌 테마파크로… 올인! 청년 일자리,

최문순 도지사가 말하는 강원도 관광산업의 미래

오세훈 만난 정순균 “압구정·은마 재건축 빨리 결정을”

강남구청장, 40년 넘은 주택 불편 호소 “서울의료원 부지 공급계획도 전면 철회”

“얘들아, 한 끼라도 더 건강하게 먹으렴”… 마포 급식 지원

꿈나무카드 한 끼당 6000→7000원 가맹점도 454→5747곳으로 늘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