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성남시의회 ‘대장동 행정조사‘ 놓고 이틀째 격돌…야당 “윤창근 의장,성남도개공 설립 사과해야”…윤 의장 “마타도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당 “윤창근 의장,성남도개공 설립 사과해야”
윤 의장 “사실 호도하는 전형적인 마타도어”


성남시의회 전경

경기 성남시의회 여야가 28일 ‘대장동 특혜의혹 진상규명 행정사무조사’를 싸고 이틀째 충돌을 이어갔다.

‘대장동 행정조사‘를 대표 발의한 이기인 국민의힘 시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보도에 따르면 ‘화천대유 김만배씨가 2012년 7월 당시 성남시의회 민주당 대표의원이었던 윤창근 의장에게 부탁해 새누리당 소속의 최윤길 의원이 의장에 당선될 수 있도록 민주당 의원들이 몰표를 주도록 했다’고 한다”며 “민간업자와 시의원의 공조로 벌인 의회 유린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 시의원은 “결국 최윤길 전 의장의 주도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이 민주당의 찬성으로 통과됐고, 대장동 초대형 비리·특혜 개발이 이뤄졌다”며 “윤 의장은 최윤길 야합 의장 선출과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맞서 윤 의장은 보도자료를 내 “10년이 지난 최윤길 전 의장 선출 과정이 호도되고 있다”며 “최 전 의장이 선출되는 과정은 새누리당 내부 갈등이 주요 원인이었고 민주당 대표였던 저는 원 구성 협상에 유리한 의장을 선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윤 의장은 “현재 국민의힘 시의원 중 당시 시의회에서 활동했던 의원은 단 한 명도 없다”며 “대통령선거에 유리한 표를 얻기 위해 사실을 명백하게 호도하는 전형적인 마타도어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본회의에 대장동 특혜의혹 진상규명 행정행정조사 안건이 상정됐지만,다수당인 여당 민주당의 보이콧으로 표결에 부쳐지지 않았으며, 야당 의원들은 이에 반발해 윤 의장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했다.

윤 의장이 안건 제안설명을 막으며 본회의 파행이 이어졌는데, 제안설명에는 이날 이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이 포함됐다고 국민의힘 측은 전했다.

시의회 야당은 지난해 10월 임시회와 12월 정례회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한 행정사무조사 안건을 발의했지만, 민주당의 반대로 잇따라 부결됐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