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반구대 암각화 훼손, 수문 3개로 막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 연구 용역 최종안 제시
공사비용 약 800억원 이를 듯

매년 침수로 훼손되는 반구대 암각화(국보 285호)를 보존하기 위해 사연댐 여수로에 수문 세 개를 설치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울산시는 지난해 5월 착수한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사연댐 여수로 47m 지점에 폭 15m, 높이 7.3m의 수문 세 개를 설치하는 안이 최종 제시됐다고 28일 발표했다.

수문을 세 개 설치하면 사연댐 여수로 수위가 60m에서 52.2m로 낮아져 53m 높이에 있는 반구대 암각화의 침수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집중호우 등으로 물 유입량이 늘어 댐이 만수위 이상으로 높아지면 수문을 개방해 암각화 침수 예방도 가능하다.

최근 3년간 반구대 암각화의 연평균 침수 기간은 69일이다. 이 방안을 실행하면 반구대 암각화의 연평균 침수 시간은 1시간 이내로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200년 빈도로 발생하는 극심한 홍수에도 완전 침수를 피할 수 있고, 침수 시간은 최대 18시간인 것으로 분석됐다. 댐이 없는 자연 상태와 비슷한 수준이다. 공사비는 576억원 정도로 조사됐으며, 댐 안전성 사업과 함께 시행하면 796억원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문 설치로 인한 예상 용수 공급량은 하루 13만 1000㎥로 계획량 18만㎥와 비교하면 4만 9000㎥ 줄어든다. 여기에 200년 만의 홍수 등으로 일시적으로 방류량이 늘어나면 태화강 하류 수위가 2㎝ 상승할 것으로 조사됐다.

수문 설치로 줄어들 시민 식수원을 확보하는 문제는 풀어야 할 과제로 제시됐다. 낙동강통합물관리위원회는 지난해 6월 반구대 암각화 보존을 위해 경북 청도 운문댐에서 물을 끌어오는 방안을 의결했지만 지지부진하다. 반구대 암각화는 높이 2.5m, 너비 9m 바위 벽에 고래와 호랑이·사슴 등 300여점이 새겨진 그림이다.

울산 박정훈 기자
2022-03-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