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순천, 사람도 늘고 두루미도 늘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구 늘어 인근 시와 격차 벌려
관광객 전년 대비 20% 이상 증가
두루미 개체수는 20년 새 46배

‘대한민국 국가정원 제1호’를 자랑하는 전남 순천에 인구와 관광객, 흑두루미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순천시는 중소도시로는 드물게 살기 좋은 정주 여건과 쾌적한 자연환경을 주요인으로 꼽는다.

지난 2020년 순천이 전북 익산의 인구를 추월하면서 광주·전주에 이어 호남 3대 도시에 등극할 때만 해도 두 도시의 인구 차이는 36명에 불과했다. 그러나 지난 한 달 새 112명이 증가해 지난달 기준 28만 719명인 순천시는 익산시와의 격차가 3568명, 인근 여수시와는 4574명으로 크게 벌어졌다.

시는 지난 2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확진자가 최대 17만명에 달했음에도 지난 2월 기준 누계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만 6197명 늘며 20% 이상 증가했다. 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는 지난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비대면 안심관광지에 선정됐다.

순천만을 찾는 두루미 개체수는 2002년 121마리에서 올해 5582마리로 20년 새 46배 늘었다. 순천만에는 2급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에 해당하는 흑두루미, 재두루미, 검은목두루미 등 5종의 두루미가 찾아온다. 특히 생존 개체수가 1만 7000여마리로 추정되는 흑두루미가 순천만에서만 5000마리 이상 관찰된다.



순천 최종필 기자
2022-04-1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