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성북구, 이육사 탄생 118주년 기념 문화제 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북구와 성북문화원이 독립운동가이자 민족 시인인 이육사(1904~1944) 탄생 118주년 기념 문화제를 연다.

성북구는 오는 18일 오후 4시 종암동 ‘문화공간 이육사’와 ‘이육사 예술공원’에서 이육사의 삶과 작품을 기리는 문화제 ‘제비떼 까맣게 날아오길 기다리나니’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문화제 제목은 이육사의 시 ‘꽃’의 한 구절에서 따왔다.

구에 따르면 이육사는 1939년부터 3년간 종암동에 거주하며 대표작 ‘청포도’, ‘절정’ 등을 발표했다. 구는 이를 기념하고자 성북문화원과 함께 2015년부터 이육사 기념 문화제를 매해 개최하고 있다. 2019년 12월에는 종암동에 ‘문화공간 이육사’를 건립하기도 했다.

이번 문화제에서는 이육사의 딸 이옥비 여사의 핸드프린팅 행사를 비롯해 창작국악공연단 앙상블5471, 밴드 빈티지프랭키 등이 이육사의 시를 노래로 선보인다.

구 관계자는 “주민들이 이육사의 시와 노래를 함께 들으며 그동안 코로나19로 힘겨웠던 마음을 치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