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연세·시립대에 서울시 취업사관학교 생긴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삼 화장품부터 참외 막걸리까지… 경북 농·특산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만금국제空 기본계획안 고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강남역·‘고터’ 정류장… 서울 대중교통 ‘핫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카드 자료 3000억건 분석

지하철 하루 461만, 버스 4만건
이용객 ‘톱5’ 역 전년도와 동일


서울시 대중교통 수단 가운데 지하철과 시내버스 이용률이 91.5%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서울에서 이용객이 가장 많았던 지하철역은 강남역이었고, 버스 정류장은 고속터미널이었다. 과거 레저용으로 주로 이용됐던 서울시 자전거 ‘따릉이’가 출퇴근 교통수단으로 바뀐 현상도 포착됐다.

서울시는 11일 서울 대중교통 카드 데이터 3000억건을 활용해 ‘2021 대중교통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연간 서울 대중교통 이용건수는 약 34억건으로, 하루 평균 이용건수는 약 930만건에 달했다. 시민들은 대중교통을 한 번 이용할 때 평균 1.24회 환승하고 약 11.3㎞를 33분 동안 이동했다.

시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인 지하철은 일평균 이용건수가 461만건이었다. 지하철 이용건수 상위 5곳은 강남역(6만 6693건), 잠실역(5만 6137건), 신림역(5만 2716건), 구로디지털단지역(4만 8010건), 홍대입구역(4만 5253건)이었다. 이는 전년 서울시가 같은 통계로 분석한 상위 5곳과 동일한 결과로, 서울 시민의 일터 밀집지역 등 생활권이 크게 변하지 않았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시내버스는 하루 4만 564회 운행됐고 운행 거리는 총 153만 4688㎞였다. 시에 따르면 서울 버스의 하루 운행 거리는 둘레가 약 4만 75㎞인 지구를 38.3바퀴 돈 것과 같은 수준이다. 서울 시내버스는 7395대, 358개 노선으로 운행됐다. 시내버스 정류소 총 6577개 중 버스 이용객이 가장 많았던 지점은 고속터미널 정류소로 집계됐다. 구로환승센터, 미아사거리, 경방타임스퀘어, 강남역 등이 뒤를 이었다.

따릉이 회원 수는 388만명에 가까웠는데 이는 서울시민(970만명) 3명 중 1명이 가입한 셈이다. 연간 이용건수는 약 3205만건으로 전년 대비 이용률이 약 35% 증가했다. 특히 따릉이 하루 평균 이용건수 중 약 31.5%가 출퇴근 시간에 집중됐다. 이는 전년보다 5.3% 늘어난 수치다.



이하영 기자
2022-05-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