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조사와 정책 분리한다… “기능별 전문화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10년간 호남 문 두드렸던 코스트코… 이번엔 익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유정복 인천시장 “대한민국 제2 도시로 도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한·아세안 청소년, 기후변화 대응 머리 맞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아세안 청소년 대표회의 참가자들
여성가족부 제공

한국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청소년들이 기후변화 대응을 두고 공동으로 논의하는 장이 열린다.

여성가족부는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2022 한·아세안 청소년 대표회의’를 개최한다.

올해 3회를 맞는 회의에서는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청소년 100여명이 온라인으로 기후위기 시대에 청소년이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토론한다. 아세안 10개국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이다. 참가 청소년들은 지난달부터 온라인 화상회의 ‘줌’을 통해 사전토론에 참여하며 토론 아이디어와 자료를 공유했다.

특히 올해는 3차원 가상세계 공간인 젭(ZEP)에서 ‘한·아세안 청소년 서밋 월드’를 구축, 참가자들 간 친밀감을 형성하고 행사를 알리기 위한 홍보 활동을 진행했다.

행사 첫날인 9일에는 아찰라 아베이싱헤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아시아 지역 이사가 ‘녹색성장을 위한 청소년’을, 이어 박하영 기후변화청년단체(GEYK) 활동가가 ‘꿈꿀 수 있는 미래로’라는 주제로 강연을 한다. 마지막 날인 12일에는 토론의 결과물인 권고문을 채택하고 참가국 정부기관, 국제기구, 청소년 유관기관 등을 통해 전 세계에 공유할 예정이다.

이기순 여가부 차관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토론과 공동의 실천방안을 도출하는 과정을 통해 이번 회의가 미래의 주역인 한·아세안 청소년들의 연대와 협력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슬기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양천인 미래 50년 만들 초석 다질 것”

취임 100일 이기재 양천구청장 깨끗한 도시 등 5대 목표 공개 안심돌봄 등 사회보장계획 수립

“실천 행정으로 다시 뛰는 동작 만들겠다”

취임 100일 박일하 동작구청장

병원과 협력 ‘돌봄 공백’ 없애는 도봉

대상 환자 SOS센터 의뢰 협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