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동 간격 완화 추진… 획일적 단지 형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주 수학여행 91개 학교서 9~10월 1만명 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난 안 돼”청년들… 관악 가면 “돼”“돼”“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시민 만족도 9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운영 110일… 치안 만족도 올라
전직 경찰·유단자 등 63명 활동


서울 용산구에서 활동하는 한 ‘안심마을보안관’(왼쪽)이 길거리에서 배회하는 치매 어르신을 집에 데려다주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A씨는 지난 6월 29일 오후 11시 26분쯤 순찰 구역인 강서구 화곡본동에서 도로변에 쓰러져 있는 40대 남성을 발견했다. 살펴보니 눈 부위에 출혈이 있어 인근 음식점에서 물수건을 빌려 지혈하면서 119에 신고했다. 소방서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A씨가 보호 조치를 한 덕분에 이 남성은 안전하게 병원에 이송될 수 있었다.

서울시는 A씨처럼 동네 안전을 지키는 안심마을보안관이 지난 4월 운영을 시작한 이후 110일간 안전사고 1371건을 막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시민들이 밤에도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집까지 동행하는 등 지킴이 활동을 한다. 강서구 화곡본동, 관악구 서원동, 광진구 화양동, 동대문구 제기동 등 주로 1인 가구가 밀집한 주거취약 구역 15곳에서 활동한다. 전직 경찰, 무술 유단자, 군 간부 출신 등으로 구성된 63명이 노란색 모자를 쓴 채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 30분까지 동네를 순찰한다. 이들은 길을 잃은 치매 어르신의 집을 찾아주거나 부탄가스통을 들고 자해 소동을 벌이는 시민을 진정시키는 등 크고 작은 사고를 막았다.

이들에 대한 시민들의 만족도도 높다고 시는 전했다. 안심마을보안관이 순찰하는 15개 구역 주민 7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매우 만족한다’(33.0%)와 ‘대체로 만족한다’(58.0%)를 합친 긍정적인 평가가 총 91%였다. 거주 지역의 치안 만족도 역시 안심마을보안관 사업 시행 후 증가했다. 사업 시행 전 자신이 사는 지역 치안에 ‘만족한다’고 답변한 비율이 56.3%였고, 시행 후 79.1%로 22.8% 포인트 상승했다.





조희선 기자
2022-08-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