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성남도개공 청렴도 최하 등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첫 문턱 못 넘은 광주신세계 신축·이전… ‘험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서 쉼표 같은 근무… 워케이션 성지 굳힌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제 활짝 웃을 수 있어요”… 서울, 전국 최초 쪽방촌 무료 치과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돈의동에 ‘구강관리센터’ 오픈
파노라마 등 전문 장비들 갖춰
주민들 “더 건강해질 것 같아요”
새달부터 방문 서비스도 시작

오세훈 시장 ‘쪽방촌 치과’ 개소식 참석
오세훈(오른쪽) 서울시장이 8일 서울 돈의동 쪽방상담소에서 열린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치과 진료를 받고 있는 주민과 인사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진작 치아 치료를 받을 걸 후회했지만 포기한 인생이 뭐 어쩔 수 없지 싶었어요. 치과 치료를 받게 돼 더 건강해질 것 같습니다. 이제 활짝 웃을 수 있지 않을까요?”(돈의동 쪽방촌 주민)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상담소에 문을 연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 틀니를 착용한 쪽방촌 주민 A씨가 긴장한 표정으로 치과 진료 의자에 앉았다. 센터에는 파노라마(엑스레이) 등 전문 장비들이 갖춰져 있었다. A씨를 진료한 한동헌 행동하는의사회 대표는 “틀니가 오래되면 덜그렁거리고 안 맞으니 계속 손을 봐 줘야 한다”며 치아를 꼼꼼하게 살폈다.

쪽방촌 주민들은 비용이 부담되거나 건강을 챙길 여유가 없다는 이유로 치과 진료를 꺼리는 경우가 많다. 시가 지난해 실시한 쪽방촌 주민 실태조사에서 가장 필요한 의료서비스 1위로 ‘치과 진료’(32.6%)가 꼽혔다.

이에 시는 전국 최초로 쪽방촌 주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무료로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이날 열린 우리동네구강관리센터 개소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참석해 시설을 둘러봤다. 오 시장은 “가끔 노숙인들과 쪽방촌 주민들이 식사하는 모습을 보는데, 대화를 나누다 보면 치아 관리가 잘 되지 않아 불편을 겪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6월 돈의동 쪽방촌을 방문한 자리에서 치과 진료를 비롯해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들었다. 이후 쪽방촌 에어컨 설치·전기요금 지원을 확대하고 쪽방촌 주민에게 하루 한 끼를 무료로 제공하는 동행식당을 운영했다. 쪽방촌 주민 B씨는 “동행식당에서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됐는데 이가 안 좋아 씹는 게 어려우니 양껏 먹기 어려웠다”며 “전에는 라면이나 국에 밥을 말아 훌훌 먹어서 크게 못 느꼈는데 깍두기를 못 먹고 남기는 게 아깝다”고 했다.

센터는 서울시와 우리금융미래재단, 행동하는의사회가 협업해 공동 운영한다. 시는 센터를 위한 장소를 제공하고 운영한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인건비와 사업운영비를, 행동하는의사회는 치과의사 등 진료 인력을 지원한다. 자원봉사 의료진이 주 3회 센터에 방문해 치과 진료를 한다. 자원봉사에 참여한 치과의사 C씨는 “치아가 다 흔들리거나 턱 상태도 안 좋아 대체 어떻게 식사를 하시나 싶었다”고 전했다.

시는 우선 돈의동 주민을 대상으로 진료를 시작하고, 서울시 5대 쪽방촌 거주자라면 누구든지 센터를 통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 1월부터는 의료진이 직접 찾아가는 ‘방문 구강건강 관리서비스’도 시작한다.

장진복 기자
2022-12-0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강서, 방화동 건폐장 이전 급물살… 폐기물 처리업체

9개 업체와 환경 개선 등 협력 건폐장 부지에 공원 조성 기대

회색 산업도시서 녹색 생태도시로… ‘포항의 변신’

‘그린웨이 프로젝트’ 국내외 호평

강남구청장, 발로 뛰는 ‘비전 보고회’

30일부터 22개 동 찾아 설명회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