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장흥택지개발 지연에… 재개통 앞둔 교외선 ‘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카·가전로봇·드론의 미래 한눈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관악, 폐식용유 회수·재활용 문화 이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광진, 전통시장 주소정보시설 전수조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울산 태화강’ 환경부 생태관광지역 4연속 지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새·습지 등 생태관찰장 인기

국내 최고의 하천 생태계를 자랑하는 울산 태화강이 생태관광 보고로 자리잡았다.

울산시는 태화강 일원이 환경부가 지정하는 생태관광지역에 4회 연속으로 지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교~명촌교 구간 일원 5.04㎢다.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2013년 처음 지정된 이후 2016년, 2019년에 이어 올해까지 4회 연속 지정됐다.

시는 태화강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 계절별 맞춤 생태관광 프로그램 운영, 친환경 전기버스인 철새여행버스 운영,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등 폐기물 관리, 태화강 조류 관찰과 생물다양성 활동 등을 펼쳐 왔다.

앞서 시는 지난 18일에는 전국 처음으로 아시아생태관광협회(AEN)에서 주최한 ‘국제생태관광상’(IEA) 2개 부문을 수상해 태화강 생태관광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시는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 태화강 일원에서 습지·철새·물억새·갓꽃·모감주나무·떼까마귀 등 다양한 생태관찰장을 운영하고 있다.

가장 인기 있는 생태관찰장은 철새 관찰장이다. 올해는 27일부터 오는 8월 8일까지 ‘태화강 백로 새끼 기르기 해설장’을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왜가리와 중대백로가 알을 낳아 부화시킨 뒤 성장하는 과정을 영상으로 볼 수 있다. 망원경으로는 태화강 대숲을 찾아오는 7종의 백로도 관찰할 수 있다.

태화강에는 매년 2월 왜가리를 시작으로 총 7종의 8000여 마리 백로류가 찾아 번식한다. 가을철 백로가 떠나면 시베리아 등에서 떼까마귀 4만여 마리가 태화강을 찾아 겨울을 난다. 시 관계자는 “태화강 생태관광은 매년 25만명에서 30만명 정도가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2023-04-2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