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학대 비판에도 ‘소싸움 대회’ 강행 논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우여곡절 끝에… 새만금국제공항 내년 초 첫 삽 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공공기관장 임기 만료·공석 77곳… ‘역대급 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서 방화근린공원 빛의 축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세운지구 중앙녹지축 계획 ‘흔들’… 서울시, PJ호텔 매입 안 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정비촉진계획 결정’ 수정 가결

호텔 측 “운영 지속” 굽히지 않아
주변 부지와 복합개발 방식 추진
토지주 협의 불발 시 변경 불가피
최종 대안 토지 수용도 쉽지 않아



서울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개발 이후 예상도. 진양상가에서 시작해 인현상가-PJ호텔-삼풍상가-대림상가-청계상가-세운상가로 녹지 중심축이 연결돼 있다. 시는 2026년 PJ호텔과 삼풍상가 부지 공원화를 먼저 착공하겠다는 목표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세운지구 녹지축 중심부 중 하나인 PJ호텔 매입을 하지 않는 쪽으로 결정했다. 시는 PJ호텔을 주변 개발지와 복합 개발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하면 기존에 계획한 녹지축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토지주 간의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계획 변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시는 지난 19일 제1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개최하고 종로구 종로3가동 174-4번지 일대 ‘세운재정비촉지구 재정비촉진계획(변경)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변경안에는 삼풍상가와 PJ호텔 부지를 도시계획시설사업으로 지정하고, 세운상가 등 나머지 상가군도 정비구역과 통합개발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는 내용이 담겼다.

시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세운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에서 삼풍상가와 PJ호텔을 시가 매입해 우선적으로 공원화 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당시 매입 예상 비용에 대해 “현시세 기준으로 (삼풍상가·PJ호텔) 각 부지당 1000억원 가량 예상한다”며 착공 목표 시기를 2026년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이번 변경안에서 PJ호텔은 매입 대상에서 제외됐다. PJ호텔 측이 호텔 운영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PJ호텔 부지는 매입이 아닌 민간 개발 방식으로의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PJ호텔을 주변 개발 부지(세운지구 6-1-3구역)와 통합해 개발하고, 호텔 부지는 기부채납 방식으로 공원화 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변경하는 쪽으로 고민하고 있다”면서 “다만 토지 매입 방안을 완전히 접은 것은 아니고 다양한 방안으로 개발안을 검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운지구 6-1-3구역과 PJ호텔을 합쳐서 개발하고, 기부채납 토지를 현 PJ호텔 부지로 받아 공원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시는 통합개발이 어려울 경우 PJ호텔 부지를 수용하는 방식도 열어놓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용방식으로도 공원 착공 목표 시기인 2026년까지 준비를 끝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다. 먼저 PJ호텔과 6-1-3구역 토지주의 협의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PJ호텔과 6-1-3구역을 통합개발할 경우 개발 주체들이 사업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정하는 것부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PJ호텔이 보유한 토지의 중요성을 알고 있어 예상보다 높은 지분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시가 마지막 대안으로 삼고 있는 토지 수용도 간단치 않다. PJ호텔이 수용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할 경우 사업이 장기 표류하거나 계획을 변경해야 할 여지가 높다. 한 개발업계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 호텔업의 업황이 좋아지면서 개발에 따른 영업 손실을 감수해야 하는 PJ호텔 측에서는 더 많은 인센티브를 요구할 수 있다”면서 “PJ호텔 측과 6-1-3구역 협의가 늦어질수록 서울시에서 계획한 녹지축 개발은 더 지체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재홍 기자
2024-03-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