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공모 유찰… 킨텍스 제3전시장 시공사 선정 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동연 “북부특자도 흔들림 없이 추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63빌딩, 멋진 한강 경관이 한눈에… “전세계 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콘진, 600억 규모 펀드 조성… 콘텐츠 스타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강남 중장년 위기가구 100곳, 집배원들 직접 들러 챙겨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체국 협업해 월 2회 방문


조성명 서울 강남구청장

서울 강남구는 행정안전부의 ‘읍면동 스마트 복지·안전 서비스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서울강남우체국과 함께 중장년 위기가구 발굴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강남구는 40~64세의 중장년 인구가 구 전체 인구 54만명 중 21만명으로 가장 많은 인구분포를 차지한다. 경제활동이 다른 세대에 비해 활발하다 보니 오히려 실직이나 질병 등의 위기를 맞았을 때 복지서비스에서 소외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따라 강남구는 지난해부터 복지등기 우편 사업을 함께해 온 강남우체국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새로운 복지 사각지대로 불리는 중장년 고립가구 발굴 인프라를 구축한다. 구는 주기적으로 안부 확인이 필요한 중장년 위기가구 100가구를 선정했으며 집배원들은 월 2회 정기적으로 대상자를 방문해 생필품을 전달하고 안부를 확인한다.

앞서 강남구는 이번 사업을 위해 행안부 읍면동 스마트 복지·안전 서비스 공모사업에 신청했으며 서울시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선정됐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누구든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에서 고립되면 약자가 될 수 있다. 중장년 위기가구가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힘껏 돕겠다”고 말했다.



안석 기자
2024-05-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