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전 ‘대덕사이언스길’ 10일 개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의 도심 속 자연과 다양한 과학시설을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는 ‘대덕사이언스길’이 10일 시민에게 개방된다.

대전시는 6일 대덕연구단지를 도는 이 올레길이 2개 코스에 모두 21.2㎞로 이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1코스는 엑스포과학공원~우성이산~화봉산~화암4거리~태전사~대덕대 뒷산~대덕대로~표준과학원~매봉공원~교육과학연구원을 거쳐 엑스포과학공원으로 돌아오는 11.1㎞ 길이다. 2코스는 국립중앙과학관 주차장~원자력안전기술원~구성산성~대전과학고~탄동천~지질박물관~연구단지 운동장~시민천문대~신성공원~충남대 농대~궁동공원~유성구청을 거쳐 중앙과학관까지 다시 오는 10㎞다. 코스별로 3시간 정도씩 걸린다.

이 길에는 기존 등산로와 달리 지질박물관, 화폐박물관, 국립중앙과학관 등 전국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과학기술 학습 시설이 즐비한 것이 특징이다. 걷기도 편해 어린이와 노약자에게도 부담 없는 ‘가족형 올레길’이다. 1973~1978년 박정희 전 대통령 때 조성한 대덕연구단지는 녹지 비율이 대전 도심보다 5배쯤 높은 60% 안팎에 이른다.

대전시는 2억 1000만원을 들여 사이언스길에 안내판, 편의 및 안전시설, 조망시설 등을 설치했다. 일부 지역에는 자연 학습장도 조성됐다.

시 관계자는 “자연과 도시, 과학이 어우러진 이 길이 아이들에게 자연과 과학을 가르치고 꿈을 심어 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전 이천열기자 sky@seoul.co.kr

2011-06-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