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연세·시립대에 서울시 취업사관학교 생긴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삼 화장품부터 참외 막걸리까지… 경북 농·특산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만금국제空 기본계획안 고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농촌마을 CCTV 설치 바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촌마을에도 폐쇄회로(CC) TV가 잇따라 설치되고 있다. 본격적인 농사철을 맞아 전국적으로 농축산물 및 빈집털이범이 설쳐대고 있기 때문이다. 마을에 설치된 CCTV는 인근 지구대나 파출소에 연결돼 범죄 발생을 실시간 감시하게 된다.





경북 상주경찰서는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청리면 18개 모든 마을 주요 진출입로와 도로변 등 총 68곳에 방범용 CCTV를 설치, 운영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설치 비용 8200만원은 마을기금 등으로 부담했다. 이장협의회와 생활안전협의회가 빈번한 도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었다.

참외 주산지인 성주군 선남면 주민과 선남농협도 이달 말까지 8000만원(주민 및 농협 각 4000만원)을 들여 면내 31개 모든 마을 46곳에 방범용 CCTV를 설치하기로 했다. 인근 240여개 중소업체의 외국인 근로자가 크게 늘면서 절도 사건이 자주 발생한 곳이다. 충남 천안시도 올해 농촌 지역 70곳을 시작으로 2014년까지 600여대의 CCTV를 설치할 계획이다. 충북경찰청 역시 도내 4300여곳에 CCTV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인삼을 비롯한 특용작물 보호를 위한 것이다.

이미 CCTV가 설치된 농촌 지역에서는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충북 영동경찰서 황간파출소는 지난 3월 황간면 서송원리 포도밭을 돌면서 110㎏의 철사 더미를 훔친 정모(52)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마을 진입로에 설치된 CCTV에 찍힌 차량의 특징 등을 근거로 추적해 이틀 만에 정씨를 붙잡았다. 황간파출소 관할인 23개 마을에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돈을 내 마련한 120대의 CCTV가 작동되고 있다.

박창수(56) 경북 상주경찰서 청리파출소장은 “마을마다 CCTV가 설치된 이후 지금까지 강·절도 사건이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주민들도 크게 반기고 안심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런 소식이 알려지면서 다른 농촌 지역에서도 CCTV 설치가 크게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대구 김상화기자

shkim@seoul.co.kr
2011-06-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