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불붙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가로등에 전기차 7배속 충전기’ 우수 사례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묵골배는 임금님 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랑구 ‘진상배 원조 지키기’ 주말농장 운영

‘천만리 머나먼 길에 고운 님 여의옵고/내 마음 둘 데 없어 냇가에 앉았으니/저 물도 내 맘 같아서 울며 밤길 흐르누나.’


지난달 29일 열매솎기 작업이 한창인 중랑구 신내동 황실배 주말농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배꽃 사이를 즐겁게 뛰어다니고 있다.
류재림기자 jawoolim@seoul.co.kr



조선 초 숙부 세조의 강압에 쫓겨난 14세 어린 왕 단종(1441~1457)을 따라 유배지로 떠난 신하는 이같이 슬픔을 읊었다. 그는 도성으로 돌아가 관직을 내놓고 배나무를 키우며 속을 달랬다. 이후 배나무는 사방으로 번식한 끝에 당시 태생지이던 묵골(현재 중랑구 묵동)의 ‘묵골배’라는 명성을 낳았다.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경기 구리·남양주가 내로라하는 명물이 되었다.

중랑구가 ‘진상(進上·임금에게 올림) 배 원조’ 지키기에 8년째 나서고 있다. 지역엔 배 농장이 21만여㎡나 된다. 특히 구는 신내동 256-2~8 황실배 주말농장 6000㎡에서 열매솎기 작업을 오는 20일까지 벌인다고 14일 밝혔다. 9만원에 한 그루씩 배당받은 회원 370명이 인공수분에 이어 비지땀을 쏟고 있다. 열매솎기를 마무리하면 다음 달 10일부터 봉지 씌우기를 시작해 여름철 내내 따가운 햇볕을 쬐인 뒤 10월 10일쯤 첫 수확의 기쁨을 맛볼 수 있다. 생산 뒤 두 달 안에 동날 만큼 인기를 누리고 있다. 주말농장 회원에게는 친환경 농업 교육, 텃밭 밭갈이, 친환경 병충해 방제, 퇴비 등을 지원해 준다. 수확 때 한 상자에 15㎏, 모두 세 상자에 45㎏을 밑돌면 고스란히 보전해 준다.

황실배란 원래 신내동 일대에서 사용하던 명칭이 강원도에까지 퍼지자 2005년 차별화해 만든 새 브랜드다. 서울에선 개발에 떠밀려 재배 면적이 줄어들면서 약세를 면치 못했다. 반면 신내동을 거느렸던 경기도 쪽에선 먹골배의 명성을 줄곧 이어갈 수 있었다.

서울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당도로 따지면 보통 11도를 약간 넘나드는데 황실배의 경우 13.5도에서 14.5도를 뽐낸다.”고 설명했다. 주말농장 주인인 김성국(66)씨는 “아이들에게 좋은 체험의 마당으로 자리매김한 지 오래”라고 말했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12-05-15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꼭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도지사 직속 기업유치 사령탑 구성 글로벌 테마파크·외국인 유치 추진 새만금을 두바이 같은 성공 모델로 “국민의힘 추천자 정책협력관 임명 민생·실력 중심 공무원 인사 실현”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