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의자] 신재균 성북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개월 늦게 출발한 의회 전력질주로 책임 다 할 것”

서울 성북구의회가 2개월가량 진통을 겪다가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고 원구성을 마쳤다. 신임 신재균(63·새누리당) 의장은 17일 원구성이 늦어진 데 대해 구민들에게 거듭 사과하면서 “난산 끝에 얻은 자식이 강하게 자라듯이 구의회도 힘차게 맡은 바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신재균 성북구의회 의장



오랜 산통 끝에 6대 후반기 구의장에 선출된 신 의장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운을 뗐다. 성북구의회는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각각 11명씩 똑같은 숫자로 이뤄져 있다. 그는 “이번 후반기 원구성에 더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그토록 어렵게 첫발을 뗀 후반기 의회가 일 잘하고 단합하는 의회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각오를 새롭게 다졌다. “함께 풀어 나가야 하는 숙제가 있을 때는 언제든지, 어디서든지 다른 구의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토론하려 한다.”고 했다.

후반기 구의회의 가장 큰 현안으로는 얼마 남지 않은 회기 일정을 꼽았다. 지난달 18일 임시회를 열어 ‘구의회 정례회 등의 운영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회기 일수를 20일 늘렸다.

신 의장은 “이제부터는 문제없이 모든 게 순탄하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그야말로 우리 구의회는 새로 태어났다는 생각으로 의정 활동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의회가 11대11 동수로 구성돼 있는 걸 좋은 쪽으로 해석하려 한다.”며 “어려움이 아주 없는 건 아니지만 사안이 있을 때마다 더 많은 토론을 하게 된다는 건 민주주의 차원에서 봤을 때 긍정적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신 의장은 “단순히 집행부에 트집을 잡는 구의회가 아니라 민주적인 행정이 이뤄지도록 면밀히 검토하고 따지는 의정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겠다.”면서 “주민 여러분도 회초리를 든다는 심정으로 많은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2012-10-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