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우역사문화공원 걸으며 인문학 향기에 취해봐요

중랑구 오늘부터 ‘인문학길 역사탐방’… 초·중·고 12곳 청소년 1400여명 참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진행한 망우역사문화공원 인문학길 역사탐방 프로그램에서 참가 학생들이 소파 방정환 선생의 기념비에 적힌 글귀를 읽고 있다.
중랑구 제공

올해부터 망우역사문화공원을 걸으며 인문학의 향기에 취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난다.

서울 중랑구는 11일을 시작으로 이달부터 10월까지 관내 초·중·고등학생 1400여명을 대상으로 ‘망우역사문화공원 인문학길 역사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향토문화해설사와 함께 공원을 걸으면서 만해 한용운, 소파 방정환, 이중섭 등 공원에 안장된 근현대사의 주요 인물 50명의 모역을 순례하고, 이들의 업적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다양한 활동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2016년 하반기부터 매년 운영하고 있다. 참가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3.9%가 ‘만족’이라고 답할 만큼 좋은 반응이다.

올해는 관내 12개 학교를 선정해 모두 1400명에 달하는 학생들이 참가한다.

기존에는 연중 4회에 걸쳐 진행됐으나 올해는 더 많은 청소년이 참가할 수 있도록 16회로 대폭 늘렸다. 또 프로그램이 주말에 운영되는 데다 대중교통이 부족해 참가에 어려움이 있다는 아쉬움을 해소하기 위해 차량 지원도 강화했다.

청소년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프로그램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오는 10월 ‘용마폭포 문화예술축제’ 기간 중 중랑문화원 주관으로 ‘역사퀴즈대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망우역사문화공원 표지판 및 통행길 정비, 활용 교재 개선, 프로그램 내 휴식시간 마련 등 알찬 프로그램 짜기에도 공을 들였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지역문화와 역사에 관심을 갖는 것이 지역발전에 중요한 밑거름이 된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망우공원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4-1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