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문화유적지에서 이장 회의 개최…고령군 쌍림면사무소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 고령군 쌍림면 이장협의회 회원들이 지난 23일 고곡리 송암 김면 장군 유적지에서 회의를 가진 뒤 지역의 최대 현안인 남부내륙철도 고령 역사 유치 결의를 다지고 있다. 고령군 제공

‘이장 회의는 문화가 흐르는 곳에서…’

경북 고령군 쌍림면사무소가 이장 회의를 지역의 주요 문화유적지에서 개최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24일 고령군에 따르면 쌍림면은 전날 22개리 이장이 참가한 회의를 고곡리 송암 김면(1541∼1593) 장군 유적지에서 개최했다.

김 장군은 고령에서 태어나 임진왜란 당시 대표적으로 활동했던 의병장이다. 의령의 곽재우(1552∼1617), 합천의 정인홍(1535~1623)과 함께 ‘영남 3대 의병장’으로 불린다.

이날 회의는 관광해설사로부터 김 장군의 생애와 활동, 장군의 위패를 모신 도암서원 유래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들었으며, 지역의 최대 현안인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유치 결의도 다졌다.

쌍림면은 앞으로 매월 2회씩 열리는 이장 회의를 ▲고령 신씨 시조묘가 있는 산주리 만대산 ▲조선시대 김종직(1431~1492) 선생의 후손들이 모여 사는 합가리 개실마을 ▲청동기 시대의 암각화인 안화리 암각화(경북기념물 제92호) ▲고령의 옛 문서를 간직한 송림리 매림서원 등에서 가질 계획이다.

또 대가야생활촌 등 군의 주요 사업 현장에서도 회의를 개최해 군정에 대한 전폭적인 이해와 협조를 아끼지 않기로 했다.

박광배(56) 쌍림면 이장협의회장은 “쌍림은 예로부터 충효와 선비정신을 오롯이 간직한 자랑스런 고장”이라며 “앞으로 충효사상을 높이 받들고 문화유적을 계승 발전시키는데 이장협의회가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임영규 쌍림면장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앞두고 김면 장군의 숭고한 나라사랑 뜻을 기리기 위해 장군의 유적지에서 이장회의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한편 고령군은 2011년 쌍림 고곡리 6769㎡의 부지에 도암서원을 비롯해 사당, 신도비, 묘소 등을 일괄 지정한 김면 장군 유적지(경북도기념물 제76호) 성역화 사업을 완료했다.

고령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