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광진은 자동! 서울시 최초 ‘스마트그늘막’

기온·바람 따라 차양막이 저절로 개폐…LED 조명 부착돼 야간 보안등 기능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광진구가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서울시 최초로 자동 개폐되는 ‘스마트 그늘막’을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 그늘막은 사물인터넷(IoT)과 태양광 기술을 접목한 제품으로 기존 접이식 그늘막의 단점을 개선한 차세대형 그늘막이다. 기존 접이식 그늘막은 태풍 등 갑작스러운 기상상황 발생 시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현장 인력을 투입해 차양막을 접어야 했다. 반면 스마트 그늘막은 기온, 바람에 따라 차양막이 자동 개폐돼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고 인력낭비를 줄일 수 있다. 또한 친환경 에너지인 태양광을 활용한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이 부착돼 있어 야간 보안등 기능도 한다.

스마트 그늘막은 좌우로 펼쳐지는 차양막 아래로 10명 이상의 구민을 수용할 수 있다. 또 설치면적이 크지 않아 보행을 방해하지 않고 깔끔하게 디자인됐다. 구는 우선 유동인구가 많은 자양사거리와 건대입구역, 강변역 인근 3곳에 스마트 그늘막을 시범 운영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점점 더워지는 여름에 대비해 구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생활하기 바라며 스마트 그늘막을 시범 설치하게 됐다”고 말했다.

광진구는 현재 횡단보도 인근 또는 교통섬에 접이식 그늘막 61곳과 한파쉼터를 변형한 고정형 그늘막 20곳을 운영하고 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6-2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