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주차난 해소하고 예산 아끼고… 두 토끼 잡은 성북 공유주차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로(오른쪽) 서울 성북구청장이 지난 20일 김현중 광천교회 목사와 교회 부설주차장 공유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가 공유를 통해 지역 주차난도 해결하고, 예산도 절약해 주목받고 있다. 성북구는 “기존 공영주차장 입체화·유휴공간 주차장 조성·부설주차장 공유, 3가지 방법을 통해 주차난 해소에 주력하고 있는데, 빠듯한 구 살림을 감안하면 부설주차장 공유가 주차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24일 밝혔다.

부설주차장 공유는 이용자는 물론 주차 공간을 제공하는 건물주, 둘을 연결하는 자치구 모두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구는 주차 공간 부족으로 인한 주민 불편을 신속하게 해소할 수 있고, 이용자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안정적으로 주차할 수 있다. 건물주는 주차장 환경개선과 관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구는 올 한 해 동아에코빌아파트 30면, 경동고등학교 20면, 성일교회 15면, 베이비수 스튜디오 8면, 맑은샘 광천교회 13면 등 120여면의 주차 공간을 확보했다. 구 관계자는 “관내 사유지를 매입해 주차장을 조성하면 면당 평균 1억 5000만원에서 2억원의 예산이 든다”며 “이를 토대로 본다면 180억~240억원의 예산을 절약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공유 가능한 부설주차장을 찾는 덴 주민들이 앞장섰다. 지역 학교·종교시설·공동주택 등 주차공간을 함께 쓸 수 있는 곳을 찾아 구에 알렸고, 담당 공무원은 곧장 해당 현장에 나가 소유주를 설득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더불어 사는 공유의 가치가 고질적인 주차 문제 해결에도 빛을 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11-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