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장마, 폭염 기승에 모기도 비틀비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오류IC에 보도 …보행 불편 해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 주민이 가꾸는 신정허브원 완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기 물류단지, 지역경제에 큰 도움 안 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월 단지 등 6년간 지방세 26억 불과
근로자 중 지역 고용률은 25%에 그쳐

‘물류단지들이 지역 발전의 보배가 아니라 골칫덩어리가 됐어요.’

경기도 물류단지가 밀집한 광주·이천시 등 지자체들이 인근 물류단지로 인한 교통과 소음, 안전 등에 대한 지역 주민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고용창출 등 경제유발 효과는 미미한 반면 물류단지를 오가는 대형트럭 등으로 인한 교통정체와 소음, 각종 사고로 몸살을 앓고 있다.

광주 초월물류단지는 민간사업자가 1383억원을 투자해 조성한 26만㎡ 규모의 단지로 접근성이 뛰어난 중부고속도로 인근에 입지해 주요 물류기업의 광역 물류센터 등 수도권 거점 물류단지 역할을 기대했다. 그러나 초월물류단지가 조성 당시에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인력 채용과 지방세 납부 규모와 현실과는 괴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초월물류단지는 사업 추진 당시 1조원의 경제효과가 있고 광주시민 5000명을 고용하는 등 광주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홍보했다. 하지만 지역 물류단지 입주기업들이 납부한 지방세는 2014~2019년 6년간 총 26억원으로 연평균 4억 3000만여원에 불과하다. 고용도 2020년 5월 기준, 2017명의 근로자 중 광주시민은 510명(고용률 25%)이며 그나마도 231명은 일용직 근로자다.

광주시 관계자는 “초월물류단지로 인한 광주시 세수입 증가는 미미하다”면서 “고용창출과 큰 경제효과가 없고 소음과 교통민원으로 부담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천시 관계자도 “물류단지는 입주 초 기대했던 고용 효과도 저조하고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면서 “이천에서 최근 물류센터 화재가 잇달아 발생해서 곤혹스럽다”고 밝혔다. 물류단지 조성에 대한 모든 인허가가 국토부와 경기도에서 이뤄짐에도 기반시설에 대한 국·도비 투자가 전무해 시의 재정적인 부담까지 가중되는 상황이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2021-06-2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더위 쉼터 127곳 운영… 노인들 폭염 걱정 던 중랑

[현장 행정] 폭염에 경로당 찾은 류경기 구청장 백신 접종 14일 지난 노인만 이용 가능 쉼터마다 방역관리자… 수칙 준수 철저 류 구청장 “관내 어르신 97% 접종 마쳐 방역수칙 지키고 제한적 운영하면 될 것”

AI로 ‘1인가구 안전’ 챙기는 동대문

전력 사용량·통화 기록·생활 패턴 살펴 이상 징후 있으면 복지 공무원에 알려

매년 5월 마지막 토요일은 동작 청소년 세상

‘청소년의 날’ 조례 제정… 주간 등 선포 문화·예술 행사 개최… 입장료 등 혜택

주민과 소외이웃 1대1 결연…미용 서비스 등 복지공동체

동대문 대표 복지 ‘보듬누리 사업’ 10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