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동 간격 완화 추진… 획일적 단지 형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주 수학여행 91개 학교서 9~10월 1만명 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난 안 돼”청년들… 관악 가면 “돼”“돼”“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문가·드론 총동원 안전대진단… 강남 59일간 300여곳 점검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7일부터 10월 14일까지 59일간 ‘2022년 국가안전대진단’(포스터)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이번 대진단 기간 관광숙박시설, 건축공사장, 복지시설, 소규모 공연장 등 주요 사회기반시설 300여곳에 건축·전기·소방 등 각 분야 전문가를 투입해 점검하고, 구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안전정보 통합공개시스템’에 점검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50층 이상 또는 높이 200m 이상의 초고층 건물에 대해서는 드론 등 첨단 장비를 활용하는 등 시설물 특성에 따른 차별화된 점검으로 정확성과 신뢰성을 높일 예정이다.

주민이 내 집·점포 안전점검을 할 수 있도록 자율안전점검표를 제작·배부해 ‘주민과 함께하는 안전한 강남 만들기’도 추진한다. 구는 지난해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292곳을 점검해 보수·보강 대상 55건을 발굴하고 32건의 경미한 사항에 대해선 즉각 조치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관내 노후시설물에 대한 빈틈없는 점검을 실시하고 재해 예방 조치에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 안전 1번지 강남’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2022-08-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