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활짝 웃을 수 있어요”… 서울, 전국 최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 군위, 내년 7월부터 대구 편입… 통합신공항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군산 앞바다서 발굴된 유물, 왜 목포에 보관해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아파트 동 간격 완화 추진… 획일적 단지 형태 다양해질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축물 마주 보면 높이의 0.5배로
사생활 보호 차원 최소 거리 10m


서울시가 아파트 동(棟) 간격 배치 규제를 완화하면서 획일적으로 조성됐던 아파트 단지의 형태가 다양해질 것으로 보인다.

시는 아파트 동 간격을 완화하는 내용의 ‘서울시 건축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그동안 동 간격 규제로 건설사들이 아파트를 지을 때 동의 높낮이를 맞춰 획일적으로 짓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조례 개정으로 같은 대지에서 두 동 이상의 건축물이 마주 보고 있는 경우 창문 등이 있는 벽면으로부터 직각 방향으로 건축물 높이의 0.5배 간격을 띄우도록 개선된다. 기존에는 아파트 동 간격 기준은 건물 높이의 0.8배였다.

또 높은 건축물의 주개구부(문이나 창) 방향이 정동~정남~정서 180도 범위에 있는 낮은 건축물을 향하는 경우 낮은 건물 높이의 0.5배 간격을 둬야 한다. 원래는 남동~정남~남서 범위에 있는 남쪽 건물 높이가 낮고, 높은 건축물의 주개구부 방향이 남쪽을 향하면 높은 건물 높이의 0.6배와 낮은 건물 높이의 0.8배 이상 중 더 먼 거리를 띄워야 했다.

시는 다만 사생활 보호, 재난 상황 등을 고려해 건물 간 최소 10m 거리를 유지하도록 했다. 조례는 개정 시행 즉시 적용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조례 개정으로 더 유연하고 창의적인 공동주택 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상부에 공원,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할 수 있고 다양한 경관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유창수 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개정으로 각 정비사업의 사업 시행 여건이 개선될 것”이라며 “동 간격 기준을 준수하기 위해 획일적일 수밖에 없었던 기존 공동주택 단지의 형태가 더 창의적이고 다채로운 모습으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2022-09-2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경부선·47번 국도 지하화 추진… 두 동강 난 군

하은호 시장 ‘자부심 가질 수 있는 군포시’ 청사진

이천에는 시장실이 두 곳, 농촌 마을까지 찾아가 민

김경희 시장 ‘시민 중심 행정’

시내버스 신설, 주민들 만족… 신길뉴타운 7년 숙원

최호권 구청장, 6713번 시승 여의도~홍대 ‘황금 노선’ 연결 출퇴근 시간 배차간격 더 늘려 뉴타운 입주민 교통편의 향상

금천청소년센터에 ‘민원해결사’ 구청장이 떴다

‘찾아가는 현장구청장의 날’ 운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