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의정 포커스] 김원중 성북구의회 부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릉탐방로 관광지 육성해 상권 부흥을”

“구의원은 발로 뛰어야 하며 현장 최전선에서 활동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구민을 위한 아이디어가 나온다고 믿습니다.”


김원중 성북구의회 부의장

10일 성북구의회 집무실에서 만난 김원중(56·새누리당)부의장은 “북한산 정릉탐방로의 경우 주변 상권으로 소비가 이어지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다”면서 “관광객들이 정릉천 산책로를 통해 정릉시장까지 걸어오면서 소비를 즐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시는 정릉탐방로 초입에 있는 버스 정류장 1곳을 지하화하고 지상은 산악인 시설 등으로 꾸밀 계획이다. 김 부의장은 “이곳에 음식점, 산악물품 상점 등도 유치해 소비를 촉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릉시장의 경우 토요일마다 격주로 길을 막고 장터를 개최하고 있다. 유네스코 유산인 정릉으로 들어가는 초입이라는 점에서 연계해 세계적인 관광지로 육성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그는 “내년까지 정릉 안내소가 건설될 예정인데 이곳에서 정릉시장을 지나 걸으면 정릉까지 10분 남짓 걸린다”면서 “앞으로 정릉 주차장에 버스가 회차할 수 있을 정도의 공간을 만드는 것이 관광객 유치의 조건”이라고 말했다.

내년에 완공되는 경전철도 이 지역에 유입 인구가 늘어날 수 있는 조건이다. 북한산 매표소에서 경전철 역까지 내려오는데 7~8분 정도가 걸린다.

그가 북한산에 눈을 돌린 것은 2010년 말부터다. 정릉천 산책로가 200m 정도밖에 없었는데 구정질의를 통해 확장을 주장했다. 김 부의장은 “원래 하천법 때문에 산책로 조성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는데 설계용역 결과 가능한 것으로 밝혀졌고, 지난해 말까지 1.35㎞의 구간에 산책로가 조성됐다”고 설명했다.

정릉 4동에 들어설 ‘청소년 문화의 집’도 김 부의장이 심혈을 기울이는 곳이다. 10년 전 재개발을 통해 구청이 받은 토지에 주민을 위한 시설을 지어야 한다는 제안을 했고, 3층 정도의 건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김 부의장은 “청소년 문화시설뿐만 아니라 주민들이 모여 의견을 나누는 공간도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4-12-1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