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만성질환 동네의사 관리제’ 시범 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부터 고혈압·당뇨환자 대상…1년 평가 거쳐 확대 시행하기로

당뇨병과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는 환자가 동네의원 단골 의사를 지정해 수시로 관리받는 밀착관리체계가 오는 7월 시범 도입된다.

보건복지부는 동네의원 중심의 만성질환 관리체계를 만드는 시범사업을 다음달부터 1년간 시행한 뒤 평가를 거쳐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7일 밝혔다. 시범사업 참가 대상은 의원급 의료기관과 고혈압·당뇨 환자다. 대형병원에 쏠린 만성질환자를 동네의원으로 유도해 대형병원의 과밀화를 해소하고, 동네의원에서 체계적으로 관리받아 건강 상태를 개선하도록 하는 게 이 사업의 목표다.

우선 의사는 환자를 만나 상태를 진단하고 관리계획을 세운다. 환자는 가정용 혈당·혈압 측정기를 이용해 주기적으로 자신의 혈당과 혈압 수치를 재고 전화나 문자, 스마트폰 앱을 활용해 이를 의사에게 알린다. 이런 방식으로 의사는 1개월 이상 환자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한 달 뒤 환자를 직접 만나 진료한다. 또 진료 결과에 따라 만성질환 관리계획을 재점검하고 환자 대상 교육을 시행한다. 복지부는 환자가 매번 의사에게 문자를 보내지 않아도 되도록 혈당·혈압 수치를 입력하면 의사가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을 보급할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동네의원 중심의 만성질환 관리체계가 정착되면 합병증 발생률이 감소하고 덩달아 진료비 지출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4년 기준 만성질환을 치료하는 데 들어간 진료비는 19조 4000억원으로, 전체 의료비 54조 5000억원의 35.6%에 이른다. 당뇨병으로 사망하는 사람이 인구 10만명당 32.3명에 이르지만 지속적으로 혈당을 조절하는 환자는 27.2%에 불과하다. 게다가 고혈압 환자 7만 1000명, 당뇨병 환자 15만 3000명 등 경증 만성질환자 상당수가 대형병원 외래를 이용하고 있다.

김강립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대형병원 외래를 이용하면 보통 6개월치 약을 타 오는데, 이러면 6개월간 환자는 약만 복용하고 의사의 관리를 전혀 받지 못한다”며 “만성질환은 무엇보다 자기 관리가 중요한 만큼 합병증이 없다면 평소 관리받을 수 있는 동네의원을 이용하는 게 더 유리하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시범사업에 참여해 만성질환자를 관리하는 동네의원에 환자당 월평균 2만 7300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세종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6-06-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