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유망축제 선정된 대구 한방문화·치맥 축제

전통문화 체험·차별화 콘텐츠 발굴 호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中 안후이성·日 오사카 초청 계획도

지난해 열린 약령시한방축제에서 시민들이 약초동산을 돌아보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지역 대표축제인 약령시한방문화축제와 치맥페스티벌이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 문화관광축제 ‘유망축제’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문체부에서 예산과 함께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2개 축제의 국내외 홍보를 지원받게 됐다. 문체부는 지난해 열린 지역축제 중 광역자치단체로부터 추천받은 축제의 운영실적, 올해 계획, 발전 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했다.

올해로 42회째인 약령시한방문화축제는 360년 역사를 이어 온 옛 약전골목을 걸으며 한방 관련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으로 그동안 관람객과 전문가 호평을 받았다. 한의사 문진으로 체질을 감별하고 한약재를 담아가는 ‘사상체질 체험관’, 침과 뜸을 시술하는 ‘한방힐링센터’ 부스에는 지난해 1만여명이 다녀갔다. 올해는 중국 4대 중의약재 시장도시인 안후이성 보저우, 일본 전통 제약 선도도시 오사카를 초청할 계획이다.

7회째를 맞는 치맥페스티벌은 치킨 프랜차이즈 본고장인 대구에서 매년 7월 하순 열리는 행사로 지난해 국내외 관광객 100만명 이상이 다녀갔다. 시는 타 축제와 차별화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하고 축제환경을 개선해 지역 특색을 갖춘 행사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19-01-0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방송사고…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자

종합편성채널 MBN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방송사고를 내 사과했다.MBN은 21일 오전 8시 50분쯤 방송된 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