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김포시 고교평준화하라” 1만 7241명 주민청원서 경기도교육청 제출

2018년 10월 초등학교 학부모 대상 설문 결과 75.4% 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김포시 주민 1만 7241명이 서명한 김포시 고교평준화 청원서를 경기도교육청에 제출했다.

김포시 고교평준화 추진위원회는 지난 17일 ‘김포 고교평준화 추진을 위한 주민 청원서’를 경기도교육청에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2015년부터 추진위가 진행한 시민 서명과 김포시·한강신도시총연합회에서 실시한 청원서를 포함한 것이다.

2014년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김포 고교평준화에 대한 요구가 이어졌다. 2015년 김포고교평준화 추진위원회(공동대표 박은아, 조용문)를 결성해 설명회와 간담회·토론회 등을 개최했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시민 홍보와 서명 작업에 나섰다.

도시가 급속하게 확장되고 학령인구가 늘어나면서 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비평준화의 문제점들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입시부담을 줄이고 평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김포교육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시는 2018년 10월 김포교육지원청과 함께 초등학교 5, 6학년 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실시 결과 75.4% 찬성률을 나타냈다. 2017년 4월 실시한 중학교 학부모 대상 설문에서는 72%의 높은 찬성 결과를 이끌어낸 바 있다.

김포고교평준화추진위는 ‘평준화 지역 학생 학력성취도가 비평준화 지역 학생들보다 더 높았다’는 한국교육개발원의 고교평준화 정책의 적합성 연구 결과와 ‘학력격차 해법, 고교 서열화 조장하는 비평준화 없애야’라는 연세대 강상진 교수의 16년간 수능성적 분석을 바탕으로 고교평준화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한강신도시총연합회는 신도시 내 부족한 학교 신설과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고교평준화 타당성 용역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민 서명작업을 독려했고 교육환경 개선은 주민 숙원사업이라고 밝혀 왔다.

이날 주민 청원서는 김포고교평준화추진위와 이기형 경기도의원, 한강신도시총연합회가 함께 전달했다.

박은아 김포고교평준화 공동대표는 “고교평준화 타당성조사를 위한 예산 편성과 관련 실무협의를 진행해 김포고교평준화를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4억원 때문에 명지대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다섯개 교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