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관광과 커피의 도시, 이젠 젊은 감성의 도시로

김한근 강릉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한근 강릉시장

“유구한 역사의 관광문화도시이자 바다와 낭만이 어우러지는 커피도시에서 국제영화제를 열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겠습니다.”

김한근(56) 강릉시장은 5일 첫 국제영화제를 성공시켜 올림픽 도시를 다시 한번 업그레이드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시장은 “대한민국 대표 관광도시 강릉은 그동안 지리적 여건과 고령화로 폐쇄적인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했다”며 “새롭고 젊은 강릉으로 탈바꿈해야 한다는 일념에서 국제영화제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시정 슬로건도 ‘뜨거운 열정과 도전! 세계 속의 감동 강릉!’으로 정했고, 올해 시정 화두는 ‘우리는 멈추지 않는다’를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강릉이 간직한 풍부한 문화와 자연 자원도 영화제를 여는 동기가 됐다. 김 시장은 “천년축제 강릉단오제의 시작이 되는 대관령 옛길을 비롯해 애틋한 모정을 느낄 수 있는 노추산 모정탑길, 바다를 바로 옆에 두고 동해바다의 푸른 물결과 웅장한 기암괴석이 주는 비경의 아름다움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등 사계절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곳이 강릉”이라며 “더구나 관동팔경의 하나인 경포대, 세계 최초 모자 화폐인물 탄생지인 오죽헌, 문화재 복원으로 최근 많은 문화 행사의 중심지가 되는 강릉대도호부 관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 유산인 강릉단오제, 관음사·보현사 등 전통사찰까지 다양한 문화 자원을 간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올림픽을 통해 표출된 강릉의 에너지가 국제영화제로 다시 세계 속으로 표출되기를 기대한다”며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보며 초가을 바다와 호수 숲이 있는 강릉을 찾아 추억을 만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릉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9-11-06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