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세종·전남·부산, 지역안전지수 5년 연속 낙제점

행안부 ‘2019 지역안전지수’ 분석

멧돼지 포상금이 통했다… 올해 10만 마리 포획 눈앞

정부, 10월부터 마리당 20만원 국비 지원

잘나가던 하이패스, 왜 ‘먹통패스’ 되었나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63> 신뢰 잃은 하이패스 시스템

지역경제·일자리 중점… 동작, 내년 예산 6413억 편성

올해 예산보다 13.8% 늘어…삶의 질 높이는 정책 ‘올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창우 동작구청장

서울 동작구가 개청 40주년을 맞는 내년도 예산을 역대 최대인 6413억원으로 편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 5635억원보다 13.8%(778억원) 늘어난 것으로 일반 회계는 6226억원, 특별 회계는 187억원이다. 예산안은 구의회 심의를 거쳐 새달 20일 확정된다.

내년 예산은 동작을 ‘주민 살맛 나는 도시’로 만들기 위한 미래 설계도를 그대로 반영했다. 이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생애주기별 맞춤 지원,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시설 확대에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 미세먼지 관리, 공원 녹지 확대, 재난 안전, 스마트도시 조성 등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정책에도 집중 투자한다

구는 특히 어르신일자리 지원·센터 건립에 119억원, 공공근로사업에 30억원을 편성해 2022년까지 5만 9960명의 공공·민간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는 올 한 해에만 다양한 공모사업을 발굴해 2002억원의 외부 재원도 확보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이번 예산안은 동작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고 누구나 더 나은 내일을 꿈꿀 수 있는 주민들의 희망 예산”이라며 “지난 1년에 이어 앞으로도 ‘동작구형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1-2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또 다른 피해자? “주먹으로 얼굴과 배를

“성폭행 피해자 힘 실어주려 나섰다”가수 김건모(51)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과거 유흥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협력 리더십 시대 연 송파

박성수 서울송파구청장

“‘사람 중심의 R&D’ 지원”

권덕철 보건산업진흥원장

의료관광객·일자리 다 잡은 강서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민관 잇는 마을자치센터 문 활짝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