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안양시, APAP 공공예술작품 해설 비대면 전환…‘APAP 오디오 투어’ 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면 프로그램 도슨트 작품 해설 전면 중단
비대면 일상화 새로운 생활 방식 정착

경기 안양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APAP 공공예술작품 설명 대면 프로그램을 전면 중단한다. 시는 지역 내 공공예술작품을 스마트폰으로 감상할 수 있는 온라인 해설 서비스 ‘APAP 오디오 투어’를 도입 비대면으로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전문 안내원이 관람객에서 작품을 해설하는 대면 프로그램을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면 중단하고 비대면으로 전환했다. 안양 전역에는 2005년 처음 개최한 이후 올해 15년째를 맞이한 안양공공에술프로젝트(APAP) 국내외 유명작가의 예술작품 80여점이 야외에 존치돼 있다. 시는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새로운 생활방식으로 정착하며 비대면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모바일로 작품을 관람할 수 있도록 ‘APAP 오디오 투어’ 안내 서비스를 도입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한 ‘2020년 아르코 공공예술사업’ 공모사업에 선정 돼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야외 공공예술작품 50점을 전문성우가 한국어와 영어로 소개한다.

문화예술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생활 곳곳에 많은 변화가 찾아왔다”며 “모두가 힘겨운 시대이지만 잠시나마 답답한 상황을 벗어나 공공예술을 다른 감각으로 접해 치유와 힐링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