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156억 쏟아 넣은 축제성 사업, 무더기 ‘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포천시·국방부 ‘자작동 6군단’ 부지 반환 갈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市 “시유지에 스포츠타운 조성”
軍 “군부대서 보유… 작전상 필요”


포천시의회 송상국 부의장 등 7명의 시의원과 주민들이 10일 포천 자작동 6군단 앞에서 부지 반환 촉구 시위를 벌이고 있다.
포천시의회 제공

서울 여의도 면적 규모의 6군단 사령부 터 활용방안을 놓고 국방부와 경기 포천시가 갈등을 빚고 있다. 포천시는 80여만㎡ 규모의 부지를 지역 발전에 활용하기위해 반환을 요구하고 있지만 국방부는 계속 사용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10일 시에 따르면 국방부는 국방중기계획에 따라 포천시 자작동에 주둔한 6군단을 연말에 해체할 예정이다. 포천시는 사용 가능한 토지 20~30%가 시유지인 이곳에 평화스포츠타운을 조성해 국제대회를 유치하는 등 지역발전 동력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43번 국도변에 위치한데다 곧 연장될 전철 7호선과 시가 민군복합공항으로 개발하려는 군용공항과도 인접해 입지가 뛰어나기 때문이다. 인구감소로 소멸지역으로 분류된 포천시로서는 양보할 수 없는 기회다.

반면, 국방부는 시유지에 대해 민·관·군 협의체를 구성해 처리방안을 논의하고 나머지 부지는 군부대가 그대로 사용하겠다는 방침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6군단 부지는 군사 작전상 필요하고 부대 운영의 효용성도 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양측 간 갈등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국방계획에 따라 포천시에서 양주시로 이전한 8사단 부지도 군부대가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며 “비어 있는 군부대 땅도 많은 상황에서 6군단 부지까지 그대로 사용하겠다는 것은 지나치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시는 “2020년 12월 해체된 고양시 주둔 30사단의 경우 160만㎡ 부지 모두 창릉신도시 개발지구에 포함돼 공원과 공공주택단지 등으로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며 형평성도 지적하고 있다.

양측은 승진훈련장 입구 마을 수용 여부를 놓고도 대립하고 있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승진훈련장은 공지합동훈련을 할 수 있는 국내 유일한 곳이다. 인근 주민들이 전차 이동으로 통행이 어렵거나 소음피해를 호소하며, 훈련장 입구를 막으면 국군은 물론 주한미군도 속수무책이기 때문이다. 국방부가 아파치헬기 이동 상공에 있는 이동면 장암3리를 수용하려고 하지만, 포천시가 강력히 반대해 공전하고 있다.



한상봉 기자
2022-01-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송파의 복지 사각 발굴 능력, 복지부가 인정

발굴·지원 실적으로 장관 표창 정부·서울시와 자체 방식 병행

동대문엔 테마 관광코스가 몇 개? 6개!

제기동성당·홍릉 숲 등 명소 포함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 출발

강서구청 와서 놀라지 마세요, AI로봇이 안내해요

청사 홍보·안내하는 ‘새로미’ 도입 열 감지 카메라로 방역 업무까지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