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연세·시립대에 서울시 취업사관학교 생긴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삼 화장품부터 참외 막걸리까지… 경북 농·특산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만금국제空 기본계획안 고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주 일반고와 특수학교, 벽 허물고 문 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천고~혜원학교 ‘혜금길’ 개통
공동교육 운영… 시설 함께 사용


청주 금천고와 청주혜원학교가 11일 두 학교를 가로막고 있던 울타리를 철거하고 출입문을 개통했다.
충북도교육청 제공

인접한 두 학교가 전혀 다른 교육 과정의 벽을 허물고 상생에 나섰다. 일반계고인 청주 금천고등학교와 공립특수학교인 청주혜원학교가 11일 경계를 이뤘던 울타리를 철거하고 출입문 개통식을 가졌다. 개통식에는 두 학교 교장과 학생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출입문을 통해 두 학교를 연결하는 길의 이름은 ‘혜금길’로 정했다. ‘혜원학교와 금천고가 통하는 길’이라는 의미다. 금천고와 혜원학교는 울타리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지만 학교 특성상 그동안 교류가 전혀 없었다.

출입문 개통을 계기로 두 학교는 공동교육과정 운영에 나선다. 우선 학생들이 함께 인근 공원과 도로를 청소하는 등 정화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금천고 운동장을 개방하고 퍼걸러, 정자 등의 시설도 공동 사용하기로 했다. 자연과 사람을 모두 이해하는 아웃도어 교육을 위해 두 학교 사이에 위치한 산에 산책로를 조성하고 자연을 활용한 공동교육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제안은 김명철 금천고 교장이 먼저 했다. 학생들이 장애학생들과 함께 배우고 뛰놀면 장애인에 대한 그릇된 인식이 자연스럽게 개선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혜원학교로서는 반가운 제안이었다. 학생들이 학교 뒷산에 있는 팔각정에 올라가는 것을 좋아하는데, 혜금길을 통해 금천고를 거쳐 가면 시간도 줄이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어서다. 금천고 송준혁 교사는 “장애인과 지내 본 경험이 많지 않은 학생들에게 장애인을 이해하는 좋은 시간이 될 것”이라며 “학생들이 혜원학교와 진행하는 공동교육에 대해 큰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2022-04-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