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시티’ 보폭 넓히는 오세훈, ‘북자도’ 홍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이자만 130억’ 날린 마산해양신도시 원점… 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4개 특별자치시도 뭉쳤다… “자치분권 혁신”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수박 겉핥기’ 특별지자체 감사위… 시도·교육청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첨단 문화기술 향연… 힙한 ‘미래도시 성수’ 열었다[현장 행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에이티브】성수’ 축제 열기

무신사 등 미래 쇼핑 체험 부스
배틀그라운드 XR 발길 이어져
블랙핑크 굿즈 ‘환상동화’ 인기


정원오(앞줄 왼쪽 두 번째) 서울 성동구청장이 지난 21일 성동구에서 열린 ‘CT 페어’에서 전시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성동구 제공

“대한민국의 문화기술 산업을 이끌어갈 ‘성수동 시대’, 이제 그 시작을 알립니다.”

지난 21일 서울 성동구의 문화기술(CT) 기반 축제인 ‘크리에이티브×성수’의 ‘CT 페어’가 열린 성수동 에스팩토리.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오늘은 기념비적인 날”이라며 이렇게 선포하자 참석자들 사이에서 박수가 터져 나왔다.

지난 18일에서 24일까지 성수동 일대에서 열린 축제는 ‘성수에서 엮이고, 들끓고, 넘치다’를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보통 관이 기획한 ‘축제’라고 하면 공연 중심의 대형 행사를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크리에이티브×성수는 구에 위치한 창조기업과 문화시민, 구가 협력한 게 특징이다.

CT 페어 참가 기업들은 마치 미래를 체험하는 것과 같은 첨단 문화기술들을 소개했다. 패션 기업 ‘무신사’와 증강현실 전문기업 ‘이매지니어스’는 ‘미래의 쇼핑’을 엿볼 수 있는 부스를 선보였다. 부스의 대형 화면에는 옷과 모자 등 ‘쇼핑리스트’가 띄워져 있고, QR코드를 스캔하면 이를 실제 착용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게임회사 ‘크래프톤’과 홀로그램 기업 ‘더블미’가 협업한 배틀그라운드 확장현실(XR) 체험 부스에는 게임 마니아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정 구청장은 부스를 돌며 이런 기술들을 직접 체험했다. 성수동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가장 인기를 끈 전시는 아이돌 ‘블랙핑크’의 굿즈(기념품)로 꾸민 ‘환상동화’였다. 엔터테인먼트사 YG의 아티스트 굿즈숍인 ‘YG 셀렉트’(Select)와 K팝 팬덤플랫폼 기업 ‘스페이스오디티’가 공동 작업했다.

이번 축제는 음악, 기술 등을 망라하는 미국 텍사스 오스틴의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를 벤치마킹했다. 정 구청장은 “결국 지역 산업과 연결해 기업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축제 기간 성수동 일대에는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가득했다. 지하철 2호선 성수역에는 누구나 제약 없이 문화를 누리는 공간인 ‘스마트 문화편의점’이 운영됐다. 22일 성수동 연무장길과 성수이로 일대는 ‘차 없는 거리’로 각종 공연과 화려한 패션쇼가 펼쳐졌다.

정 구청장은 “이번 축제를 계기로 구가 스마트 문화도시로 발돋움하는 동시에 창조기업들은 기업하기 좋고 주민들은 문화를 향유할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2023-09-2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