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봉사, 가족과 함께하면 행복 두 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랑구 ‘해도두리’ 봉사단 인기

“봉사를 하는 사람 스스로가 즐거워요. 도리어 식구들 얼굴이 밝아졌지 뭡니까. 덤으로 건강까지 챙겼습니다.”

중랑구 ‘해도두리’ 가족봉사단에서 활동 중인 주민들.
중랑구 제공



한태길(45·중랑구 상봉동)씨는 30일 이렇게 말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중랑구 ‘해도두리’ 가족봉사단으로 활약하는 그는 “처음엔 그저 가족 행사만으로 생각하고 첫발을 뗐는데 직접 이리저리 뛰니 우리들 옆에 어렵게 사는 이웃이 이렇게 많구나 하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전엔 막연하게 여기던 자원봉사를 월별 테마에 따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참여할 수 있어서 더욱 가깝게 느껴졌다고 단원들은 입을 모은다. 한씨는 또 “평소 직장 때문에 아이들과 함께할 짬을 내기 어려웠는데 가족끼리 한데 어울려 뜻깊은 일에 땀 흘리고 얘기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가족이 더욱 가까워지는 것을 느꼈다.”며 또 웃었다.

무엇보다 ‘해도두리’란 이름에 세상을 밝게 비추자는 의지가 그득하다. 중랑구는 봉사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하고 화목한 가족 공동체를 형성해 봉사활동을 실천함으로써 가족애를 이웃 사랑으로 확산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봉사단을 짰다.

초등학생 이상 자녀를 둔 부모를 포함해 10가족 40명이 환경 정화 및 지역 문화 바로 알기, 장애인 시설 봉사, 저소득 소외 계층 돕기 등의 활동을 한다. 매월 둘째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모여 4~8시간씩 활동한다.

한씨는 “지난 14일 망우산에서 한용운·조봉암·방정환 선생 등 우국지사 묘역을 깨끗이 청소하며 열다섯살과 열살인 두 딸아이에게도 지역 문화와 향토사에 대해 일깨워 줄 수 있었다.”고 떠올렸다. 이달 12일에는 노인시설 봉사를, 6월 9일에는 장애인 복지시설 봉사, 7월 14일엔 총평을 받은 뒤 수료식을 한다. 이후 10여 가족 40여명을 새로 뽑아 11월까지 농촌 일손 돕기, 한가위 사랑 나누기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궁금한 점은 자원봉사 센터(2094-1615)로 문의하면 된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12-05-0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