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교에서 아침 먹자… 김동연이 김은혜 공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량진역 주변을 뉴욕 허드슨 야드처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농가소득 안정화’ 씨 뿌린 인제… 농업 위기 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강서구 거리거리, 그림 꽃이 피었습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양동 일대 담장벽화 등 설치

강서구 가양동 일대가 역사와 문화의 향기가 흐르는 예술 거리로 탈바꿈한다.


강서구 양천향교 벽면에 부조(돋을새김)로 표현된 ‘향교종이 땡땡땡’.
강서구 제공



강서구는 11일 겸재정선기념관과 양천향교, 허준박물관, 구암공원, 궁산 등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이 많은 가양동 일대에 ‘함께 걷고 싶은 예술의 거리’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구는 이 지역에 이야기가 있는 공공미술 작품을 설치하고 미술 마을로 조성해 지역의 랜드마크로 만들 계획이다.

구는 지난 3월부터 프로젝트 공모와 작가 선정을 마치고 4월부터 ‘강서, 역사와 문화의 향기를 따라 걷다’라는 주제로 총 8점의 작품 제작에 착수했다.

작품 제작에는 전문 작가 5명과 보조 작가 10명이 참가해 작품마다 문화 이야기를 더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역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양천초등학교 담장은 겸재 정선의 산수화와 함께 형제간의 우애를 위해 황금을 물속에 던져버렸다는 투금탄 고사 이미지를 한강 물줄기와 연결해 형상화한 ‘서울풍경’이라는 입체 벽화로 꾸몄다.

양천향교 벽면에는 향교로 향하는 아이들을 부조로 표현한 ‘향교종이 땡땡땡’을 전시했다. 또 ‘양천향교 제례’ ‘박물관 가는 길’ 등 특색 있는 작품을 조형화해 포토존으로 활용하고 곳곳을 문화적 정취가 물씬 풍기는 거리로 가꿨다.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더하는 경관 조명도 설치한다. 점등식은 12일 오후 5시 양천초등학교 정문에서 할 예정이다.

구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추진하고 있는 마을 미술 프로젝트에 서울 자치구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거리 조성에는 정부지원금 5000만원, 구비 3000만원, 민간 후원금 7000만원 등 총 1억 5000만원이 소요됐다.

노현송 구청장은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문화 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명소로 재탄생할 것”이라며 “겸재 정선, 양천향교 등 지역의 훌륭한 문화 자원을 보며 고장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현석기자 hyun68@seoul.co.kr

2012-12-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중랑 면목7동 주민센터, 42년 만에 재건축

류경기 구청장, 지난달 착공식 행정·복지·문화 복합청사로

김동연, 취임식 없이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업무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 1호 결재

“필요할 때 옆에서, 눈비 맞으며 손잡은 화천군수

최문순 강원 화천군수 발전 계획 남은 30% 4년 간 완수 대학생 무상교육·노인 복지 강화 산천어축제, 개최 전제로 구상 중 부대 이전 부지에 산단 유치 협의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