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열두 살 유민이 가족 여행 보내 준 한여름의 산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 ‘소원을 말해봐’ 프로그램

서울 관악구에 사는 열두 살 유민(가명)이는 이제까지 가족 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다. 할아버지와 할머니, 엄마, 삼촌, 누나와 함께 사는 유민이집 살림이 넉넉하지 않아서다. 하지만 올해 여름방학에는 유민이도 친구에게 자랑할 게 생겼다.

3일 관악구에는 삐뚤삐뚤하게 쓴 손편지 한 통이 도착했다. 편지에는 유민이가 부산 해운대로 가족 여행을 다녀온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편지에서 유민이는 “어른이 되면 가족 모두와 함께 부산에 다시 올 거예요. 그리고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해요”라고 적었다.

유민이네 가족이 여행을 갔다 올 수 있었던 것은 관악구가 주민들과 함께 마련한 장애, 한부모, 다문화가정 등의 어린이를 위한 ‘소원을 말해봐’ 프로그램 덕분이었다. ‘소원을 말해봐’는 구 사회복지협의체와 구가 주민들의 모금을 바탕으로 아이들 30명의 소원을 들어주는 프로그램이다. 정근문 구 복지정책과장은 “아이들이 몇 년 동안 하고 싶었던 것들인데 가정 형편상 해 주지 못했던 것들이 대부분이라 아이들은 물론 부모들도 많이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바이올리니스트가 되고 싶은 은혜(가명)는 바이올린을 가질 수 있게 됐다. 또 베트남에서 시집 온 엄마와 온 가족이 함께 기차 여행을 다녀온 지은(가명)이 등 30명이 바라던 작은 소원 하나씩을 이뤘다. 정 과장은 “아이들의 꿈을 위해 성금을 낸 평범한 우리 이웃이 산타”라며 “민관 협력으로 처음 시도했던 ‘소원을 말해봐’가 참가 아동들이 꿈에 한 발짝 다가서는 데 도움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5-08-0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