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장 “대통령이 정무직 해임 가능”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기업·준정부기관 130개→88개… 빚 줄이면 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 찾아 ‘수소문 3만리’… 정부·지자체 오판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관심에 투자 더하니… 강서 어느새 ‘교통 안전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고 누적지점 20곳 지정 집중 관리

강서구가 교통사고 다발 지역이란 오명을 벗고 ‘교통 안전자치구’로 거듭났다.


17일 서울지방경찰청이 발표한 2015년 상반기 자치구별 교통안전도에 따르면 강서구의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3명으로, 종로·중구(각 1명)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6명보다 81% 감소한 것으로, 송파구(18명)에 이어 사망자 2위를 기록했던 1년 전과 비교하면 놀랄 만한 변화다.

구는 이 같은 성과를 낸 것은 ‘관심’과 ‘투자’라는 양 날개 전략을 꾸준히 편 결과라고 평가했다. 구는 그동안 교통사고 누적 지점에 대한 집중 관리와 교통안전시설물 설치 등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힘을 쏟았다.

강서구청 사거리 주변 등 시내 20곳을 ‘교통사고 잦은 곳’으로 정하고 사고원 인을 분석해 철저하게 보완했다. 교통사고 사망자가 발생했던 송정역 횡단보도 주변과 방화동 기업은행 앞 삼거리에는 지난해 각각 보행자 방호울타리 43m와 반사경 1개를 설치했다.

또 발산1동 수명산파크 7단지 주변 280m 구간에 보행자 방호울타리와 교차로 접근부 내리막 경사로 600㎡에 미끄럼 방지시설을 설치했다. 마포고와 경복비즈니스고 사잇길 120m 구간에도 보행자 방호울타리를 설치하는 등 안전장치를 강화하는 데 진력했다.

사고 예방 효과를 높이기 위해 구는 노인, 어린이, 장애인 보호구역을 꾸준히 늘렸다. 지난해 구는 어린이 보호구역 3곳, 노인 보호구역 2곳, 장애인 보호구역 1곳 등 총 6곳의 보호구역을 새롭게 추가했다. 또 등하굣길 어린이의 교통안전을 위해 워킹스쿨버스도 도입했다. 교통안전지도사를 초등학교에 배치해 횡단보도 등 위험지역을 안전하게 건널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현재 워킹스쿨버스는 지역 10개 초교에서 운영 중이다. 단계적으로 지역 모든 35개 공립 초교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교통사고를 상대적으로 많이 일으키는 버스와 택시, 화물차 등 사업용자동차 관리에도 나섰다.

구는 지난해 사업용 차량 1만 516대(버스 1034대, 택시 6744대, 화물 2738대)의 교통질서 확립을 위해 전담반을 꾸리기도 했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0)에 도전해 교통사고 청정지역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또한 단기·중장기 교통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서울시와 경찰서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공조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5-08-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기존 공공기관장 임기 끝나도

이완규 법제처장 인터뷰 정무직은 대통령과 생각 같아야 정부 정책 일관성 확보가 바람직 임기제로 운영하면 충돌 불가피 경찰국, 과거 치안본부와는 달라 경찰 통제할 수 있는 규정 없어 행안부 장관, 법 따라 인사 제청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행정처분 유예하도록 법령 정비

11조 ‘대역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30년에

총면적 16.9㎢ 기존 부지 2.3배로 소음 저감 위한 활주로 방향 결정 주민 설명회·토지 보상 상담 운영

중랑, 구연동화 전문 봉사자 키운다

22일부터 선착순 20명 모집

마포, 2022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임산부·영유아 등 건강 사업 반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