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주민을 지켜라

서초, 고통 분담 시스템 강화… 자살률 서울 자치구 중 최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초구가 주민 지키기에 나섰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자살률이 가장 낮지만 이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살기 좋은 도시, 어려운 주민이 기댈 수 있는 도시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21일 “좋은 도시는 지역 주민들이 행복한 삶을 사는 곳”이라면서 “자연환경뿐 아니라 각종 복지와 상담제도 등으로 주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같이 해결하는 시스템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서초구의 자살 사망률(인구 10만명당)은 15.3명으로 서울 평균(24.7명)보다 훨씬 낮았다. 2013년 20.6명보다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는 서초구가 주거 환경뿐 아니라 복지체계 등이 그만큼 우수하다는 방증인 셈이다.

구는 2012년 ‘서초구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조성에 관한 조례’ 제정으로 자살 예방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또 보건소와 정신건강증진센터 중심의 전문적 자살 예방 사업을 펼치고 있다. 보건소는 지역 보건·복지 18개 기관과 시민단체가 자살예방협의체를 구성, 자살의 다양한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찾아가는 생애주기별 정신건강 선별검진과 마음건강 교육을 정기적으로 연다.

이 외에도 자살 시도자 등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조기 대응과 사후 관리를 위해 병원, 경찰서, 소방서 등과 응급의료협의체를 구성했으며 정신건강증진센터에선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우울감과 자살률이 높은 베이비붐 세대를 위한 1박 2일 힐링캠프도 열고 있다. 오는 29~30일 열릴 제3회 캠프에서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는 마음 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조 구청장은 “살면서 누구나 몇 번의 어려운 고비를 맞게 마련”이라며 “서초 주민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복지 그물망을 더욱 촘촘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5-10-2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방송사고…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자

종합편성채널 MBN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방송사고를 내 사과했다.MBN은 21일 오전 8시 50분쯤 방송된 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