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캐디 등 특고 9개 원청 보호 명시

‘김용균법’ 하위법령 입법예고…노사는 반발

경북의 특별한 봄을 전송합니다

27일~새달 12일까지 여행주간 실시

청년고용 42.9%로 늘었지만 제조업 감소세

중기 일자리정책 효과 1년새 0.9%P 증가

재난담당관·건축안전센터 신설… ‘안전 최우선 동작’의 새해가 뜬다

구, 주민수요 맞춰 2019년 조직 개편…청년일자리팀 신설 등 고용도 강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주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동작구는 내년 1월 1일자로 안전 재난 분야를 강화하고 일자리, 교육 등 주민의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조직을 재편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창우 동작구청장

이번 조직 개편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안전재난담당관을 신설했다는 점이다. 안전재난담당관은 안전 문제, 재난이 발생했을 때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구는 안전재난담당관의 기능과 권한을 강화해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역점을 둔다. 또 안전재난담당관 안에는 건축사 등 경험이 풍부한 현장 전문가들로 구성된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한다. 지역건축안전센터는 늘 위험이 도사리는 노후 건축물, 공사장 등을 관리하는 등 전문성을 발휘해 안전과 관련된 업무를 진행한다.

이번 개편으로 조직은 기존보다 1개 과 3개 팀이 늘어난 총 31과 211팀으로 구성됐다. 동작구의 역점 추진 과제 가운데 하나가 일자리 창출인 만큼 일자리경제담당관을 일자리정책과와 생활경제과로 분리해 강화하기 때문이다.

일자리정책과에는 청년 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청년일자리팀을 새로 구성했다.

또 공원, 녹지 조성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현재의 공원팀을 공원 조성 및 관리팀으로 분리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주민의 안전한 삶을 지키고 일상을 살피는 행정을 추진하기 위해 조직을 새롭게 개편했다”며 “앞으로도 주민을 최우선으로 하는 구정을 펼쳐 ‘사람 사는 동작’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2-1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근혜 근황 “밥 한 공기 뚝딱…된장국 좋아해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돼 상고심 재판을 받는 박근혜(67)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여부가 이르면 이번 주 결론이 날 것으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육·일자리 광명 만들 것”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대학 재능기부로 고교 맞춤형 교육

국민·한성·한국외대와 업무협약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