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청장님, 안전 등굣길 되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불법유해업소 ‘맥양집’ 정비·단속 나서…미아초 4학년생들 감사 손편지 60여통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동대문 ‘2019 선농대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일 유덕열(오른쪽) 서울 동대문구청장 등이 함께한 가운데 이개호(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019 선농대제를 마친 뒤 전통 설렁탕 재현 행사에서 국을 그릇에 담고 있다.
동대문구 제공

“올 한 해 풍년 들게 해주십시오!”

서울 동대문구는 지난 20일 제기동에 있는 선농단에서 동대문문화재단 주최로 ‘20 19 선농대제’를 봉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선농제는 한 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며 임금이 직접 농사의 신인 신농씨와 곡식의 신인 후직에게 제사를 올리던 의례다.

행사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임금 역할인 초헌관으로 등장했다. 제사에 쓰이는 향과 축문을 전하는 의식인 전향례로 시작해 제기동 함경면옥 앞에서 선농단까지 300m 구간에서 어가행렬을 펼쳤다. 취타대의 연주에 맞춰, 초헌관을 비롯한 제관, 금군 등 총 130여명이 임금 행차를 재연했다. 이어 김동목 성균관 부관장의 집례 아래 약 90분 동안 제례가 거행됐으며, 제례 전문해설사가 각 절차에 대한 설명도 곁들였다.

‘전통 설렁탕 재현’ 순서에서는 대형 가마솥과 화덕을 설치하고 문헌에 따라 전통방식으로 설렁탕 3000인분을 조리해 방문객들에게 제공했다. 과거 임금이 선농단에서 친히 밭을 갈고 함께 고생한 백성들에게 국을 끓여 나눠줬는데, 그 국이 ‘선농탕’이었고 오늘날 ‘설렁탕’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올 한 해도 풍년이 들어 국민 모두 행복하길 바란다”면서 “선농단의 역사와 문화 가치를 계승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9-04-2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金川’ 흐르는 기회의 땅 금천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청년문화 흐르는 신촌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정부 ‘적극행정’ 독려하는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