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반구대암각화 보존 딜레마

시민단체·정치권 수위 낮춰 보존 촉구

지역주도형 일자리사업 효과

행안부 “지난달 기준 2만 6213명 참여”

경기도시공 공공아파트 시스템에어컨 공급가 최대 35% 인하

이재명 지사 지시로 10월 이후 민간사업자 선정 공모부터 반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시공사 시행 공공아파트의 시스템에어컨 가격이 최대 35% 낮아질 전망이다.

경기도시공사는 앞으로 공급하는 공공 분양주택에 설치하는 시스템에어컨을 견적가격 수준으로 공급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시스템에어컨은 아파트 입주에 앞서 입주자가 선택할 수 있는 유상옵션 중의 하나로 빌트인 방식으로 설치돼 입주자가 별도로 에어컨 구매나 설치를 할 필요가 없다.

경기도시공사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간 공급한 4개 공공아파트 단지의 시스템에어컨 공급가를 살펴보니 민간분양주택 대비 평균 102%로 다소 높았다.

84㎡(32평형)를 기준으로 할 경우 거실 1개와 방 1개에 에어컨 설치 시 견적가격 대비 35%,거실 1개와 방 2개는 견적가격 대비 25%,거실 1개와 방 3개는 견적가격 대비 26%가 높았다. 이런 현상의 원인으로 도는 공공 분양주택의 사업시행자는 경기도시공사지만 실제 시공사는 민간사업자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행 제도는 분양가와 달리 별도로 공급하는 선택품목의 경우 민간사업자인 아파트 시공사가 시스템에어컨 공급자와의 계약을 통해 공급가를 결정하는 구조다.

도는 향후 경기도시공사가 추진하는 모든 공공 분양아파트의 시스템에어컨 공급을 직접 공사가 맡아 견적가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10월 이후 추진하는 ‘민간사업자 선정 공모’부터 반영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은 이재명 경기지사 지시에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냉방복지차원에서 경기도시공사에서 공급하는 아파트의 시스템에어컨 공급가를 낮출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고, 그 혜택을 도민에게 돌려줄 수 있도록 하라”고 관련부서에 요청한 후 도시공사가 이런 개선책을 내놓았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시공사 시행 공공아파트의 시스템에어컨 계약률이 2016년 36%에서 2018년 60%로 늘고 있어 이번 제도 개선으로 혜택을 보는 가구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본다”면서 “공공 아파트와 관련한 불합리한 부분을 계속해서 찾아내 개선하겠다”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상처줄 수 없다”…두 여성과 결혼식 올린 남

두 여성과 동시에 결혼한 인도네시아 남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19일 트리뷴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보르네오섬 인도네시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자립 환경’ 힘 쏟는 서대문구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신고합니다! 군대 간 희망원정대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성장·관광 도시’ 종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모바일 헬스케어 30만명 확대”

조인성 한국건강증진개발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