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세계무예마스터십 특별경호 나선 충북…한일관계 악화로 日선수 돌발피해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도가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 참가하는 일본선수단 안전을 위해 특별대책을 마련했다. 반일 감정이 고조되면서 일본선수들에게 위협을 가하거나 야유를 보내는 돌발 상황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서다.

도는 오는 30일부터 8일간 펼쳐지는 무예마스터십에 출전하는 일본선수단은 총 57명이라고 21일 밝혔다. 입·출국 시에는 조직위원회 직원들이 공항에 나가 영접하고, 경찰 공항기동대가 경호에 나선다. 경기장 1곳당 근무인력은 경호업체 7명, 경찰 20명이다. 일본선수단이 선수촌 밖으로 외출하면 경찰지구대가 이들이 방문하는 식당이나 관광지 주변 순찰을 강화할 예정이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9-08-2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