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마포 친환경 재생에너지 사업 ‘일석이조’… 온실가스 줄고 공공요금 5400만원 절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서울 마포구가 올해 추진했던 신재생에너지 보급 등 환경·에너지 분야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구는 정부와 서울시 등이 추진한 각종 공모사업에 참여해 어르신 및 어린이 시설의 에너지 효율화 사업비로 1억 6200만원, 어린이 등 취약시설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교체 지원 사업비 2억원, 대기정보 표출 시스템 정비 및 미세먼지 저감벤치 설치 사업비 1억 5000만 원 등 총 11억 79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우선 어린이집과 어르신 시설 등 23곳에 단열 창호, 미세먼지 방충망 등을 설치했다. 건물 옥상에 태양열 차단을 위한 쿨루프 공사를 해 여름철 폭염에 대비했다.

또 전국 최초로 기존 주정차 안내 전광판을 활용해 미세먼지·오존 등 각종 유해 대기정보를 표출하는 시스템을 37곳에 설치했다. 주요 공원에는 미세먼지 알림이 5개와 저감벤치 2개 등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을 구축해 기상상황을 쉽게 확인하고 대비할 수 있게 했다. 주민들의 방문이 많은 마포아트센터에는 에너지 효율 극대화를 위해 태양광, 태양열 복합 에너지생산시설을 준공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구는 올해 이 같은 친환경·에너지 분야 사업으로 연간 186t의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약 5400만원을 절감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친환경·에너지 개선 사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환경의 중요성이 날로 중요해질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앞으로도 관련 부분의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12-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