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휴가 1.5조 든다더니 “7조” 뻥튀기… 입법 반대활동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 30% 저공해차 구매 의무 못 지켰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옷 바꿔 입고 학생지도 횟수 부풀려… 국립대 10곳 등록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벚꽃 축제 취소입니다…오는 분은 안 막습니다” 진해는 ‘코로나 강심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역·지역경제 사이 고육책

작년과 달리 차량만 통제… 도보는 허용
일부 행인, 사진 찍으며 마스크 벗기도
주민 “식당 살리려다 코로나 퍼져” 우려

세계적인 벚꽃명소 경남 창원시 진해구 여좌천 양편에 늘어선 벚나무 꽃이 만개해 터널을 이루고 있다. 25일 여좌천 벚꽃 관광지에서 관광객들이 걸어가며 사진을 찍고 벚꽃을 구경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전국의 봄꽃 축제가 모두 취소됐지만, 축제 현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과 지자체가 지역 경제의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전면 폐쇄보다는 개인 방역을 지키는 선에서 ‘개방’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우려하는 지역 주민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여좌동 여좌천 벚꽃 관광명소. 여좌천 양쪽 1.5㎞ 길이 둑길가에 늘어선 아름드리 왕벚나무마다 주먹만한 크기의 벚꽃이 활짝 펴 하늘을 가려 터널을 이룬 모습은 상춘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전국적인 벚꽃 관광명소 여좌천의 벚꽃 장관을 보기 위해 여좌천 양쪽 둑길과 주변 도로에는 가족과 젊은 연인들을 비롯한 상춘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마스크 착용과 1m 이상 거리두기 등은 대체로 잘 지키는 모습이었지만, 사진을 찍을 때 마스크를 벗는 사람들도 가끔씩 눈에 띄였다. 지난해에는 주요 벚꽃 관광지에 대해 벚꽃 개화기간에 출입을 아예 못하도록 막았지만, 올해는 차량 통행만 통제하고 걸어서 구경하는 것은 철저한 방역 실천을 조건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이유정 창원시 문화예술과장은 “주민들의 안전과 지역 상인들의 어려움을 모두 반영해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하는 가운데 거리를 두고 걸어서 벚꽃을 구경하는 것은 허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상춘객들이 전국에서 몰려들자,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지역 주민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김모씨는 “식당 등은 상춘객과 지역 주민이 함께 이용하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크다”면서 “지역 몇몇 식당을 위해 벚꽃 명소를 완전 폐쇄하지 않은 방역당국의 결정을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글 사진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21-03-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악취 나는 남대문시장, 중구 양호씨가 싹 바꿔요

쓰레기 보관장 철거 후 화단·의자 설치 서양호 구청장 “관광객·시민 사랑받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